8개월 사기 금액만 28억… 전청조 사기 금액 내역 공개됐다

143

펜싱 국가대표 출신 남현희의 재혼 상대였던 전청조가 지난 8개월 동안 사기 등으로 28억 원을 편취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 25일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 이진호’에 ‘남현희와 양다리 증거. 전청조 사기 금액 내역 입수’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재벌 3세’를 사칭하며 사기 행각을 벌인 혐의로 구속된 전청조(27)가 서울 송파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 뉴스1

이날 영상에서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는 전청조가 불과 8개월 만에 무려 28억 4513만 원에 달하는 거액을 사기로 편취했다고 주장하며 전청조의 범죄일람표를 공개했다.

해당 범죄일람표에는 지난 2월부터 9월까지 전청조의 사기 종류와 피해 금액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이 담겨 있다.

이진호는 “지난해 출소 이후 올해 1월까지의 내역은 아예 반영조차 되지 않은 금액”이라고 설명했다.

사기 명분으로는 해외 비상장 주식 투자 권유, 어플 개발 회사 투자 권유, 프로젝트 비용, 혼인 빙자 집 계약금, 병원비, 모래 사업 투자 권유, IT기업 상장 투자 권유 등이 내역에 적혀 있었다.

또 28억에 달하는 거액의 금액을 편취해 그 돈의 대부분이 전청조의 경호 팀장으로 알려진 이 모 씨의 계좌를 통해 오갔으며, 그의 어머니 계좌를 통해서도 돈이 오간 흔적이 확인됐다.

전청조 범죄일람표 /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 이진호

이진호는 “전청조가 직접 이 계좌를 관리했다”며 “해당 계좌들이 결과적으론 범죄에 쓰였다. 계좌주에 대한 법적 처벌 역시 피해 가기는 어려울 것”이라며 “피해자의 수는 23명에 달한다. 남현희의 펜싱 클럽 코치, 독서 모임, 남현희의 조카들이 피해자”라고 말했다.

많게는 11억 원에서 적게는 1200만 원에 달하는 사기 피해자들이 존재한다고 한다. 특히 집안이 너무 가난한 사람도 피해를 봤다고.

이진호는 “전청조는 피해자의 심리와 상황을 이용한 것”이라며 “이른바 혼인빙자 사기의 일환이었다. 이 인물의 가정은 풍비박산이 났다”고 안타까워했다.

펜싱 국가대표 출신 남현희가 전청조 사기 공범 의혹 관련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위해 서울 송파경찰서로 들어서고 있다. / 뉴스1

전청조는 30명에게 총 35억 원 규모의 투자 사기를 벌인 혐의로 지난 3일 구속됐다. 남현희가 사기 공범으로 고소·고발된 사건은 3건으로 피해액은 약 10억 원 규모로 알려졌다.

전청조는 법률대리인을 통해 본인의 사기 혐의를 인정해 왔으나 남현희는 공범 의혹을 강하게 부인하고 있다. 서울동부지검은 구속 기한이 도래하는 오는 29일 전까지 전청조를 기소한다는 방침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