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4회 청룡’ 남우주연 이병헌·여우주연 정유미…이들이 고개 숙인 ‘한 사람’

159

제44회 청룡영화상의 주연상 영광은 이병헌과 정유미에게 돌아갔다.

24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홀에서는 제44회 청룡영화상이 진행됐다.

이번 청룡영화상 사회자를 맡은 김혜수와 유연석 / KBS2 ‘제44회 청룡영화상’

이날 남주우연상 부분에는 ‘더 문’ 도경수, ‘올빼미’ 류준열, ‘거미집’ 송강호, ‘달짝지근해 ; 7510’ 유해진, ‘콘크리트 유토피아’ 이병헌이 후보에 올랐다.

영화 ‘내부자들’에 이어 ‘콘크리트 유토피아’로 두 번째 남우주연상을 받은 이병헌은 “누구나 영화를 하는 사람이라면 받고 싶은 것이 ‘청룡영화상’이라고 생각한다”라며 “제 손에 트로피가 있는 걸 보니 정말 공정하다는 생각이 든다”라고 농담했다.

그러면서 “권위라는 게 만들려고 해서 만들어지는 게 아닌 것 같다. 오랜 시간 인정받고 신뢰를 쌓으면서 생기는 게 권위 같다”라며 “이런 위치에 오른 시상식이 된 건 그 한가운데 김혜수라는 분이 30년을 한 자리에 훌륭한 센스로 진행해 왔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그 긴 세월 수고하셨다”라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어 “다음 달에 둘째가 나온다. 태명은 버디다. 지금 집에서 보고 있을 이민정 씨, 이준호, 버디. 이 모두와 영광을 함께 하겠다”라고 인사했다.

제44회 청룡영화상 남우주연상 수상자 이병헌 / KBS2 ‘제44회 청룡영화상’

여우주연상은 김서형 ‘비닐하우스’, 김혜수 ‘밀수’, 박보영 ‘콘크리트 유토피아’, 염정아 ‘밀수’, 정유미 ‘잠’이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수상자로 호명된 정유미는 “정말 떨린다. 제가 이 상을 받을 줄 몰랐다. 이 영광은 ‘잠’ 스태프분들과 나누고 싶다. 현장에서 많이 배웠고 감사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마지막으로 고백을 하나 하자면 저에게 영원한 ‘미스김’ 김혜수 선배님. 10년 전에 선배님을 만나지 않았다면 제가 배우를 하고 있을지 모르겠다”라며 “앞으로도 항상 응원하고 지금까지 너무 수고하셨다. 언제 어디서든 항상 아름답게 계셔 주시길 바란다”라고 김혜수에 대한 존경을 표현했다.

올해 청룡영화상은 무려 30년 동안 청룡의 간판으로 활동했던 김혜수가 마지막으로 사회자로 나서 더욱 주목을 받았다. 1998년을 제외하고 1993년 제14회 청룡영화상부터 올해까지 30년 동안 진행을 맡은 김혜수는 이번 시상식을 마지막으로 마이크를 내려놓는다.

제44회 청룡영화상 여우주연상 수상자 정유미 / KBS2 ‘제44회 청룡영화상’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