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크리스마스 시즌만 기다리고 있다는 두 남녀

528

박서준·한소희, ‘경성크리처’ 기대 부응할까

하반기 최고 기대작으로 손꼽히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경성크리처’가 조금씩 베일을 벗고 있다.

‘경성크리처'(극본 강은경·연출 정동윤)는 시대의 어둠이 가장 짙었던 1945년 봄, 생존이 전부였던 두 청춘이 탐욕 위에 탄생한 괴물과 맞서는 이야기를 담는다.

작품 공개를 앞두고 제작진은 시리즈의 분위기를 엿볼 수 있는 예고편 등을 통해 관심을 유도하고 있다. 23일 공개된 티저 포스터에서는 장태상(박서준)과 윤채옥(한소희)은 긴장감이 역력한 표정으로 의문의 존재에 맞서고 있다.

두 사람의 양옆으로 길게 이어져 있는 감옥 창살도 시선을 끈다. 대략적인 설정 외에 구체적인 이야기가 알려지지 않은 탓에 이 같은 장면은 예비 시청자의 궁금증을 자극한다.

태상과 채옥을 향해 처절하게 뻗은 손들은 도움을 요청하는 듯하기도, 허공에 흩날리는 것들을 잡으려는 듯하기도 해 거대한 비밀이 숨겨진 곳 옹성병원에서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 호기심을 자아낸다.

● 박서준과 한소희의 각오

경성 최고의 전당포로 통하는 금옥당을 운영하는 장태상 역을 맡은 박서준은 ‘경성크리처’에 대해 “긴장감을 주는 크리처와 생존을 위해 사투하는 청춘들의 모습 등 다양한 매력이 있다“고 말했다.

죽은 사람도 찾아낸다는 토두꾼(실종된 사람을 찾는 이들을 일컫는 단어) 윤채옥 역의 한소희는 “시대극과 크리처가 합쳐져 보여줄 다양성이 기대가 된다“고 했다.

함께 공개된 티저 예고편은 태상과 채옥의 강렬한 첫 만남부터 생존을 위해 손잡은 두 청춘이 가장 은밀하고 어두운 곳으로 함께 향하는 이야기를 담았다.

현재의 충무로를 지칭하는 과거 지명인 본정거리에서 필요한 모든 정보를 쥐고 있는 장태상은 벚꽃이 지기 전까지 이시카와 경무관의 사라진 애첩을 찾아내지 못하면 지금까지 이룬 모든 것을 빼앗겠다는 협박을 받는다.

아무런 단서를 찾지 못해 애가 타는 순간, 태상은 실종된 사람을 찾아주는 전문 토두꾼인 채옥 부녀를 만난다.

채옥은 실종된 어머니를 찾던 중 태상의 도움을 얻기 위해 그와 손을 잡고, 두 사람은 모든 의심이 향하는 옹성병원에 잠입하고 거대한 음모와 끔찍한 비밀과 마주한다.

‘경성크리처’ 파트1은 오는 12월 22일, 파트2는 2024년 1월5일 공개된다. 시즌1 공개 전에 이미 시즌2 촬영을 진행하는 등 넷플릭스가 공격적으로 내놓는 대작으로도 관심을 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