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근석, 코 성형 루머 부인하자 달린 황당한 댓글 (ft.비오)

236

배우 장근석과 래퍼 비오가 코 성형수술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 22일 유튜브 채널 ‘나는 장근석’에 ‘비오가 왜 여기서 나와? 생전 처음 보는 장근석&비오 조합’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장근석-비오 / 유튜브 나는 장근석

이날 서로를 알아가는 시간을 가지던 중 장근석은 비오에게 “나와 공통점이 있다. 코 성형 수술 루머”라고 언급했다.

비오는 “‘쇼미더머니’ 디스전에서 상대방 가사에 ‘코 실리콘 빼라’는 내용이 있었다”며 “안 했는데 그런 말을 하니 기정사실이 되더라”라고 털어놨다.

장근석 역시 “나도 (비오) 나이 때 수술을 했다고 그렇게 많이들 말했다. 한 것 같냐 안 한 것 같냐?”고 물었다.

비오가 “코가 높으시긴 한 것 같다”고 말하자 장근석은 “안 했다. 댓글에 뭐라는 줄 아나. 성형외과 가서 장근석 코 한 건지 아닌지 찍어보라더라”며 억울해했다.

장근석-비오 / 유튜브 나는 장근석

이후 장근석 정보를 확인한 비오는 “저도 이거 본 적 있다. 남성분들이 너무 싫어한다”고 공감했다.

장근석은 “이렇게 통하는구나. 남자들이 약간 질투하고 싫어하는 게 있냐”고 물었다.

비오는 “억까(억울하게 까이다)가 좀 심하다. 힙합 장르 팬들한테 사랑을 많이는 못 받았다”며 “음원 사이트 같은 데에 앨범 올릴 때 장르를 구분하라고 하지 않나. 제 앨범을 올릴 때 힙합으로 들어간다. 힙합 팬 분들은 ‘네가 뭔 힙합이야’ 이러더라”고 토로했다.

장근석은 “비슷한 거 이야기 해줄까? 우리나라 사람들은 내가 일본서 음악을 하는지 잘 모르지 않나. 근데 일본에선 내 음악 장르가 케이팝으로 나온다”라며 “한국의 앨범차트에선 제이팝으로 나온다. 장르 나누고 그 안에 가두는 걸 굳이 해야 하느냐”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