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너랑 왜 사냐, 관상은 과학”…16기 영숙, 상철 재차 저격

202

‘나는 솔로’ 16기 영숙(이하 가명)이 상철(가명)에 대한 강한 반감을 드러내며 그를 재차 저격했다.

23일 영숙은 자신의 SNS를 통해 상철의 주장을 정면 반박했다.

‘나는 솔로’ 16기에서 영숙으로 등장한 여성 / ENA, SBS Plus ‘나는 솔로’

앞서 상철은 영숙이 공개한 ‘섹드립’ 카톡 대화 내용이 논란이 되자 “서로 좋아하는 성인 남녀 간의 이성 관계에서 진한 대화 전혀 문제 될 거 없다. 다들 당당하게 건전한 성생활 하셔라”라고 입장을 전한 바 있다.

이에 영숙은 “우리나라 IT 강국이다. 아직도 80년대인 줄 아나. 짜집기는 포렌식으로 걸리고 물에 빠진 폰도 구하는 우리나라 대한민국이다. 몇 번을 말하나”라며 황당함을 감추지 못했다.

또한 앞서 상철과 자신이 주고 받은 카톡 내용이 사실이라는 것을 증명하듯 해당 날짜에 자녀와 함께 물놀이를 간 사진도 공개했다.

이어”얼라씻기고나도씻고나옴.바이커 쇼츠입어서겁나탔음.역시대구의대프리카를보여줌.미안.마이야했나”라고말했다.

이후 일부 누리꾼들이 자신의 다리를 문제 삼으며 교육청에 신고하겠다고 하자 영숙은 “왜. 또 해봐. 학교 선생이 불나불나 해봐. 내가 교사니. 내가 학교 방과 후 강사가 아니라 학교에서 못 잘라. 그럼 진흥원인데 잘린다”라며 “한국예술인보호법에 너거 혼남. 일개 강사 하나 건든다고. 내 예술인 등록된 사람이다 이기야. 내가 누굴 성추행했냐. 화사가 부릅니다. 너는 멍청이”라고 전했다.

또 “영숙이 오히려 자신의 아이를 두고 오겠다고 자진해서 말했다”라는 상철의 주장에 대해서는 “내가? 내가 언제? 내가 왜?” 네가 너거 부모님이 애 두고 오면 받아준다고 OO 님한테 전화로 고대로 그랬고 난 그거 듣고 바로 XX. 저거 자식도 있으면서 뭐? 애를 두고 와? 바로 욕이 나오더라. 자식은 내 분신이다”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개나 야옹이나 키우렴. 내가 왜 너랑 살아? 아니 내가 왜? 야 카톡 전화 내용 다 까라. 보자 좀 ㅂㅈㅂㅈ그만하고 증거 보자 좀. 관상은 과학이고”라고 재차 저격했다.

한편 16기 영숙과 상철은 ENA, SBS 플러스 예능 프로그램 ‘나는 솔로’ 돌싱특집에서 러브라인을 그렸으나 한국과 미국이라는 장거리 연애에 대한 견해 차이를 좁히지 못해 최종 커플은 불발됐다.

이후 영숙과 상철은 돈독한 사이를 유지해왔지만 최근 마음이 갈라선 것으로 파악됐다.

‘나는 솔로’ 16기에서 상철로 출연한 남성 / ENA, SBS Plus ‘나는 솔로’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