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애들 패요” ‘당근칼’ 남자 초등생 발언 왜곡한 MBC, 뒤늦은 사과

144
논란이 된 남자 초등학생 인터뷰 왜곡 자막 / MBC ‘뉴스데스크’

MBC 측이 자막 날조 논란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22일 MBC 측은 ‘뉴스외전’을 통해 ‘파인애플 껍질도 뚫어‥당근칼 주의보’ 뉴스에 대해 공식적으로 사과했다.

MBC는 “어제 ‘뉴스데스크’에서 초등학생들이 사용하는 당근칼의 위험성에 대해 보도했다”라며 “하지만 보도 후 검토한 결과, 보도에 포함된 초등학생의 인터뷰 가운데 ‘여자애들도 해요’라는 부분의 자막을 ‘여자애들 패요’로 잘못 방송됐다”라고 논란을 인정했다.

이어 “시청자 여러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 드린다”라며 “인터뷰에 응해 준 초등학생과 부모님께도 사과드린다”라고 고개 숙였다.

아울러 “앞으로 보도 뉴스에 있어 신중하고 면밀한 검토를 거쳐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전날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에는 최근 초등학생들 사이에서 유행 중인 플라스틱 칼 모형 장난감 ‘당근칼’에 대해 보도했다.

보도에는 남자 초등학생이 당근칼을 가지고 노는 방법을 설명하며 “이렇게 해 가지고 찌를 수 있어요. 여자애들 패요”라고 말하는 인터뷰가 담겼다.

그러나 이를 시청한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자막과 인터뷰 내용이 다르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자막에는 “여자애들 패요”라고 적히었지만, 실제 학생은 “여자애들도 해요”라고 들린다는 주장이었다.

이에 각종 SNS와 커뮤니티 등에서는 남녀갈등을 조장하고 학생의 발언을 고의적으로 왜곡하고 있다는 비판이 쏟아졌다.

논란이 확산되자 MBC는 해당 영상을 비공개 처리하고 문제가 된 부분만 삭제한 뒤 재업로드했다. 그러나 이 부분에 대한 지적이 이어지자 뒤늦게 사과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