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측 자제해 달라더니…” 박지윤과 이혼한 최동석, 또 SNS에 의미심장 글귀

147

아나운서 최동석이 또 의미심장한 글을 게재했다.

지난 18일 최동석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강하고 담대하라. 두려워하지 말며 놀라지 말라. 네가 어디로 가든지 네 하나님 여호와가 너와 함께 하느니라”라는 구절을 공개했다.

여호수아 1장 9절에 담겨진 성경 구절이다. 최동석은 형으로부터 받은 메시지라고 밝혔다.

별거 아닌 거처럼 보인 메시지도 눈길을 끄는 이유는 최동석의 근황 때문이다.

최동석 인스타그램

최동석은 KBS 아나운서였던 박지윤과 최근 파경 소식을 전했다.

두 사람은 14년간 결혼 생활을 했고, 1남 1녀를 뒀다. 잉꼬부부로 소문났던 부부라 이혼 소식은 충격적이었다.

이후 최동석이 인스타그램에 그간 올려왔던 글귀들이 박지윤을 겨냥한 게 아니냐는 추정이 이어졌다.

결국 박지윤은 불륜설 등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퍼트린 유포자 5명을 고소하기까지 했다.

최동석 또한 “저희 부부에 대한 억측은 삼가해달라”고 말했다.

박지윤 인스타그램

하지만 두 사람은 서로 각자의 SNS에 글을 자주 올리며 궁금증을 자아냈다.

박지윤이 “지난 일은 반성하고 앞으로 삶에 응원 부탁드린다”라고 하자, 최동석은 곧바로 “사람은 두려우면 말이 길어진다”라는 말을 남겼다가 삭제했다.

이전에는 MC딩동과 재회한 사진을 공개하며 “요즘 일부러 사람들을 만나는 건 한 가지 생각에만 편향되지 않기 위함이다. 깊은 생각에 빠지면 그만큼 편향되고 사안을 바라보는 시야도 좁아진다”라며 그러면서 “모든 비정상적인 것들이 바로잡힐 때까지 깨어 있어야 하고 냉정해져야 하며, 날이 서 있어야 한다”고도 말했다.

최동석 / 뉴스1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