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이 산산조각…” 테일러 스위프트 콘서트 도중 20대 여성 사망 (+이유)

159

미국 유명 팝가수 테일러 스위프트의 콘서트 도중 안타까운 사망자가 발생했다.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서 지난 17일(현지시간) 폭염 가운데 테일러 스위프트의 콘서트가 열린 경기장 /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18일(현지시간) 현지 매체 등에 따르면 지난 17일 리우데자네이루에서 열린 스위프트 콘서트 도중 대학생 아나 클라라(23)가 갑자기 정신을 잃고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이와 함께 사망 사고의 전말에 대해서도 전해졌다. 클라라는 공연이 시작하자마자 몸에 불편함을 표현했고, 스위프트가 두 번째 노래를 부르는 도중 기절했다고 친구들은 진술했다.

병원 측은 클라라가 도착 당시 이미 심정지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정확한 사망 원인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콘서트 당일 리우데자네이루의 기온은 섭씨 39.1도로 무더운 날씨였다. 콘서트가 열린 축구 경기장에는 약 6만 명의 관객이 몰리면서 체감 온도는 더 높아졌으나 이날 공연장에는 관객들의 물병 반입이 금지됐던 것으로 파악됐다.

시 보건당국은 “클라라의 사망 원인이 폭염 때문인지는 아직 알 수 없다”며 “의료법률연구소(IML)가 사망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라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스위프트는 사고 이튿날인 이날 오전 인스타그램을 통해 “그녀가 너무나도 아름답고 젊었다는 사실 외에는 거의 아는 바가 없다. 마음이 산산조각 났다”고 애도했다.

이후 추가 게시물을 통해 “공연장 의상실에서 글을 쓰게 됐다. 리우데자네이루의 폭염 탓에 오늘 밤 공연을 연기하기로 했다”면서 “팬과 동료 공연자들, 제작진의 안전과 안녕이 최우선이어야 하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강조했다.

당국은 공연장에 물병을 들고 입장할 수 있도록 하는 조례를 만들고, 더위에 노출이 많은 행사에서는 식수 공간을 마련하도록 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