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량’ 김윤석 “최민식·박해일 이어 3대 이순신? 부담됐다”

100

배우 김윤석이 최민식, 박해일에 이어 영화 ‘노량:죽음의 바다’에서 3대 이순신으로 활약하는 소감을 밝혔다.

15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노량: 죽음의 바다’(감독 김한민, 이하 ‘노량’)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김한민 감독을 비롯해 배우 김윤석, 백윤식, 정재영, 허준호, 김성규, 이규형, 이무생, 최덕문, 박명훈, 박훈, 문정희가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배우 김윤석이 15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노량: 죽음의 바다’ 제작보고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뉴스1

‘노량’은 임진왜란 발발 후 7년, 조선에서 퇴각하려는 왜군을 완벽하게 섬멸하기 위한 이순신 장군의 최후의 전투를 그린 전쟁 액션 대작이다.

‘명량’의 최민식, ‘한산’의 박해일에 이어 ‘노량’에서 이순신 장군 역을 맡은 김윤석은 “이순신 역할 자체도 부담인데, 이게 그의 마지막 전투라 특히 부담이 됐다”고 털어놨다.

그는 “조선과 왜, 명 삼국의 대장들이 전면으로 튀어나온다. 7년 동안 끌어온 전쟁을 어떻게 마무리 짓는지가 중요했다. 그런 의미에서 ‘노량’의 또 다른 제목은 임진왜란이라고 생각한다. 마지막을 담아내기 위해서 임진왜란 전체를 건드려야 하는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빈말이 아니라 백윤식 선생님이 함께하신다는 이야기를 듣고 너무 기뻐서 팔짝팔짝 뛰었다. 어마어마한 기둥들이 들어온다고 생각했다”며 백윤식에 대한 신뢰를 드러냈다.

배우 김윤석이 15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노량: 죽음의 바다’ 제작보고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뉴스1

1대 이순신 최민식, 2대 이순신 박해일에게 들은 조언이 있냐는 질문에는 “다 내려놓고 기도하라고 하더라”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한편 ‘노량’은 ‘명량’(2014), ‘한산: 용의 출현’(2022)의 뒤를 잇는 이순신 3부작의 마지막 작품이다. 다음 달 20일 개봉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