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기 상철, 미성년자 성범죄 의혹 확산…어제(14일) SNS에 급히 올린 입장

304
상철 인스타그램

‘나는 솔로’ 16기 상철이 미성년자 성범죄 의혹을 부인했다.

상철은 지난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나와 불과 3~4년 전에 같이 일했다며 직장 동료라고 인증한 사람이 있다. 내가 자카르타 주재원으로 근무하면서 ‘성범죄를 저질렀다’고 악의적인 가짜 뉴스를 퍼뜨리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3~4년 전이면 자카르타는커녕 내가 보잉사에서 이미 5년이나 일하고 감사패를 받은 시기”라며 “보잉사 입사 후 말레이시아에서 전 아내를 만났는데 자카르타에서 만났다고 한다. 팩트를 틀리는 실수를 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저런 악의적인 가짜 뉴스를 유튜브에서 다시 재생산하고 있다. 동일 인물이 북 치고 장구 치고 있는 것이 아닌지 의심이 간다”며 “꼭 신고 부탁드리겠다. 내가 보잉사에 입사한 년도가 기재된 5년 감사패와 급여 명세서도 보여준다”며 사진을 공개했다.

상철이 올린 감사패 / 상철 인스타그램
상철이 올린 급여 명세서 / 상철 인스타그램

앞서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 채널을 중심으로 상철이 미성년자를 상대로 성범죄를 저질렀다는 의혹이 확산됐다.

상철의 전 직장 동료라고 주장하는 네티즌은 “상철이랑 3~4년 전 근무했다. 보잉사에 친형이 다니는 건 팩트이지만 본인이 근무하고 있는지는 확인이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10년 근속이 거짓말인 게 나랑 전 직장에서 일한 게 3~4년 전이라 말이 안 된다. 아마 근무하더라도 창고에서 박스 나르는 블루칼라 직종이다. 생각하는 공급망 분석가 화이트칼라 직종이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또 “방송에 나온 집은 상철 본인 명의가 아니고 친형 명의다. 그 집에서 부모님 모시고 사는 걸로 알고 있다. 한인 사회가 매우 좁기 때문에 웬만한 가정사는 다 알고 있다. 상철이는 집이 없다”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상철이 여성에 집착하는 성격이며 과거에는 미성년자를 건드려 급하게 미국으로 귀국했다는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이에 상철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해당 의혹에 대해 전면 부인한 것으로 보인다.

상철은 SBS 플러스 ‘나는 솔로’ 16기 돌싱 특집에 출연, 큰 화제를 모았다. 그는 미국 비행기 제조업체인 보잉사에서 공급망 분석가로 일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