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개 20시간 만에 조회 수 ‘300만’ 육박…탁재훈 유튜브, 진짜 난리 난 이유

123
이효리, 탁재훈 / 유튜브 ‘노빠꾸탁재훈’

가수 이효리가 탁재훈 유튜브 채널 ‘노빠꾸탁재훈’에 출연했다.

해당 영상은 공개된 지 채 하루도 되지 않았음에도 무려 조회 수 300만 회에 육박하며 한국 유튜브 인기 급상승 동영상 1위에 랭크됐다.

지난 9일 유튜브 채널 ‘노빠꾸탁재훈’에는 ‘이효리, 탁재훈 기강 잡으러 온 진짜 쎈 누나’ 영상이 올라왔다.

게스트로 출연한 이효리는 오랜만에 탁재훈과 마주해 남다른 소감을 밝혔다. 이효리는 탁재훈에게 “여전하시다. ‘상상플러스’ 때 이후 오랜만인데, 설렁설렁한 태도가 그대로다”라고 장난스럽게 말했다. 탁재훈 역시 “얼굴 그대론 것 같다. 쉐입이”라고 말해 이효리를 웃게했다.

이효리는 신곡 ‘후디에 반바지’ 관련 질문이 들어오자 “오랜만에 컴백해서 떨릴 시기는 지났다. 신곡이 나왔다고 해서 여기 나온 건 아니다. 오직 탁재훈 오빠가 보고싶어서 나왔다”고 밝혔다.

탁재훈은 1979년생인 이효리에게 “제니, 르세라핌, 아이브, 세븐틴, 선미가 컴백했다. 부담되지 않았냐”고 질문했다.

이효리는 블랙핑크 제니의 이름을 말하며 “제니? 옛날 ‘남자 셋 여자 셋'(MBC 시트콤) 그 (이)제니 말씀하시는거냐. 아무튼 둘 다 너무 예쁘다”고 말해 탁재훈을 폭소하게했다.

이효리 / 유튜브 ‘노빠꾸탁재훈’
이효리 / 유튜브 ‘노빠꾸탁재훈’
폭소하는 탁재훈 / 유튜브 ‘노빠꾸탁재훈’


영상 속 이효리는 거침없고 솔직한 입담으로 탁재훈, 신규진을 휘어잡기도했다.

이효리는 “이 프로그램은 착한 여자애들만 부르는 것 같다. 왜 착한 여자애들을 그렇게 농락하냐”, “생각이 바뀌었다. 다시 광고를 찍고있다. 결혼하고 싶었지만 이혼하고 싶었지 않았냐. 똑같은거다 ” 등 당당한 언행으로 탁재훈을 진땀 흘리게했다.

신규진은 “조사 받으러 온 게 아니고 저희 기강을 잡으러 온 것 같다”며 감탄했다.

또 이효리는 탁재훈과 함께 유재석, 신동엽의 이름이 거론되자 “탁재훈이 유재석, 신동엽에 낄 그거는 아니지 않나”고 말해 다시 한번 탁재훈을 웃게했다.

이효리는 “농담이다. 오빠는 결이 다르다. 오빠는 국민 삼촌, 친한 삼촌 같은 느낌이다. 나는 (재훈) 오빠를 제일 좋아한다”고 말했다.

탁재훈은 “효리 씨와 내가 코드가 맞는 것 같다”고 말하자 이효리는 “우리가 개그결이 비슷하다”고 인정했다.

해당 영상은 공개된 지 20시간이 채 되지 않아 조회 수 270만 회를 넘기며 큰 화제를 모으고있다. 누리꾼들은 “이효리 진짜 입담 장난 아니다”, “탁재훈이랑 잘 맞는다”,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봤다”, “연륜을 무시할 수 없다” 등 재미있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효리 / 보그 코리아 제공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