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번 잘못은 약자의 몫”…남현희, 경찰 조사 직전 남긴 글

117

펜싱 국가대표 출신 남현희가 전 약혼자 전청조와 펜싱협회를 연결시켰다는 기사에 대해 반발했다.

남현희 / 남현희 인스타그램

남현희는 8일 자신의 계인 계정에 관련 기사를 캡처해 올린 후 “자세한 내용 다 진술 해야겠네요. 매번 잘못은 약자의 몫인가요? 참 나”라는 글을 올렸다.

남현희가 캡처한 기사 / 남현희 인스타그램

해당 매체는 이날 남현희가 펜싱협회 관계자에게 전청조를 ‘돈 많은 사람’이라고 소개하며 “협회에 후원하고 싶다는 데, 한 번 만나보자”고 제안했다고 보도했다.

또 전청조가 펜싱협회 관계자와 만남에서 자신을 미국 출신으로 소개하며 “전청조가 ’30억원을 후원할 테니 출처는 밝히지 말아 달라’고 부탁했다”고도 덧붙였다.

눈물 흘리는 전청조 / 채널A ‘뉴스A’, 유튜브 ‘채널A 뉴스’

펜싱협회 관계자는 지난 1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30억 원을 줄 테니 출처를 확인하지 말라는 식이었는데, 우리는 누가 어떤 이유로 돈을 줬는지 다 확인돼야 한다. 300억 원이라도 그렇게 할 수 없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한편 협회에 따르면 전 씨와 협회 실무진 간 만남도 실제로 이뤄진 바 없다.

또 협회는 전청조가 펜싱계에 거액을 투자한다는 명목으로 남현희가 차기 협회장 자리를 약속받았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서는 사실무근이라고 일축했다.

지난 7일에도남현희는 자신의 입장을 밝히는 장문의 글을 올린 바 있다. 특히’전청조의 거짓말’ 시리즈 등 전청조와 관련한 글을 여러 개 게재했다.

그동안 언론 인터뷰를 제외하고 침묵을 유지했던 때와 비교하면 이례적이다. 자신이 전청조 사기 사건의 공범으로 지목되자 책임을 면하기 위해 적극적인 해명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전청조는 피해자 20명에게서 약 26억원어치의 사기 범죄 행각을 벌인 혐의로 지난 3일 구속됐다. 전청조 피해자 중 11억원을 손해 본 부부는 남현희를 사기 사건 공범으로 지목해 고소했다.

남현희는 지난 6일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 송파경찰서에 출석해 약 10시간 가량 조사를 받았고, 7일에는 출국금지됐다. 남현희는 “나도 전청조에게 당한 피해자”라고 강조하며 사기 공모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8일 송파경찰서에 출석한 펜싱 국가대표 출신 남현희 / 뉴스1
8일 송파경찰서에 출석한 펜싱 국가대표 출신 남현희 / 뉴스1

현재 남현희는 8일 오전 9시 50분께 송파경찰서에 출석해 2차 조사를 받는 중이다. 2차 조사에선 전청조와 함께 3자 대질심문을 받을 예정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