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벨벳’, 6년 만의 컴백과 동시에 해체설…“해피 엔딩으로 바뀐 이름”

249
슬기, 웬디, 예리 / ‘레드벨벳’ 인스타그램

3세대 대표 아이돌 그룹 ‘레드벨벳’이 오는 13일 6년 만에 컴백하는 가운데 돌연 해체설에 휩싸였다.

최근 ‘레드벨벳’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 프로필명이 ‘해피 엔딩(Happy Ending)’으로 변경됐다. 여기에 하이라이트 영상 클립마저 모두 삭제돼 이번 컴백이 마지막 활동인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지난 2014년에 데뷔한 ‘레드벨벳’은 올해 데뷔 9주년을 맞았다. 아이돌계에서 해체 리스크가 가장 크다는 마의 7년을 넘겼으나 슬기만 SM엔터테인먼트와 재계약 소식을 전했을 뿐 완전체 재계약 소식은 없었다.

앞서 한 연예 매체는 지난 9월 리더 아이린이 재계약을 하지 않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같은 이유로 SM엔터테인먼트는 ‘레드벨벳’ 앨범이나 공연, 행사 등 스케줄을 확정하지 못하고 있다는 주장도 나왔다. SM엔터테인먼트는 해당 사안과 관련,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레드벨벳’은 오는 13일 정규 3집 앨범 ‘칠 킬(Chill Kill)’로 컴백한다. 지난 2017년 11월에 발매한 ‘퍼펙트 벨벳(Perfect Velvet)’ 이후 6년 만의 컴백으로 팬들의 기대감을 모았으나 돌연 SNS 프로필명을 ‘해피 엔딩’으로 변경하면서 해체설에 휩싸이게 됐다.

아이린 / ‘레드벨벳’ 인스타그램

앞서 아이린은 지난 2020년 10월 갑질 논란에 휩싸였다.

당시 스타일리스트 A씨는 자신의 SNS를 통해 “다른 사람들도 다 이 꼴을 당했다는 거냐. 그가 혀로 날리는 칼침을 끊임없이 맞고서 두 눈에서 눈물이 흘렀다. 왜 이런 굴욕을 당하고 있는 걸까. 그녀의 행동은 한참을 생각해도 이해하지 못하겠다”고 저격 글을 남겼다.

이후 네티즌 수사대는 A씨의 경력 등을 토대로 A씨가 저격한 인물이 아이린임을 밝혀냈다. 사태가 일파만파 커지자 SM엔터테인먼트는 공식 입장을 통해 사과했다. 아이린 또한 SNS 계정에 자필 사과문을 올리고 자숙의 시간을 가졌다.

일련의 사건들이 지나간 후 6년 만의 컴백 소식을 전했는데 이와 동시에 해체설에 휩싸이며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