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제이홉, ‘군인 요리대회’ 사회자로 검토되다 돌연 없던 일로 (+이유)

83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 제이홉이 ‘국제 군인 요리대회’ 사회자로 거론되다가 취소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런 사항이 취소된 이유도 알려졌다.

제이홉은 현재육군 조교로 군 복무하고 있다.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 제이홉 자료 사진 / 방탄소년단 위버스

7일 연합뉴스는 국방부 등에 확인한 내용을 토대로 이 사실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신원식 국방부 장관은 7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 회의에 출석해 국민의힘 이용호 의원의 관련 질문에제이홉이 ‘국제 군인 요리대회’ 사회자로 거론되다가 취소된 사실을 밝혔다.

한국, 미국, 싱가포르군 가운데 최고의 조리병을 선발하는 제4회 ‘국제 군인 요리대회’ 본선 경연이 이날 오전 서울 양재동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에서 진행되고 있다.

군 당국은 제이홉이 이번 대회 사회자로 출연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소속사와 조율해 왔다. 하지만 신원식 장관이 보류를 지시해 결국 없던 일이 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신원식 장관은 “원래 아나운서 한 분과 BTS (제이홉)까지 두 명이 사회를 보는 것으로 건의가 들어왔다. 제가 보기에는 BTS가 다른 용사들처럼 병역 의무를 열심히 하는 것 자체가 국민께 더 좋은 모습이고 당연한 도리”라고 강조했다.

이어 “앞으로 일절 연예인을 하다 (군에) 들어온 병사에게 보직 이외의 다른 일을 시키지 말라고 지시했다”라고 덧붙였다.

신원식 장관 발언에 이용호 의원은 “잘한 조치다. 대한민국 젊은이라면 예외 없이 군 복무를 해야 한다는 원칙에 따라 군대에 간 것이고 그런 차원에서 군에 갔다 해서 연예인이 활용되는 것은 염치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제이홉은 지난 4월 강원도 원주 36사단 신병교육대로 입대해 기초 군사교육을 받았다. 이후 육군 제36사단 신병교육대 조교로 선발돼 군 복무하고 있다.

방탄소년단(BTS)은 현재 진, 제이홉, 슈가 3명이 병역 의무를 이행하고 있다.

신원식 국방부 장관 / 뉴스1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