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마블스’ 감독 “박서준은 재능있는 배우, 촬영장에서 에너지 넘쳤다”[MD인터뷰]

135

니아 다코스타 감독/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더 마블스’ 니아 다코스타 감독이 한류스타 박서준 캐스팅 이유를 밝혔다.

니아 다코스타 감독은 7일 한국 기자단과 화상 인터뷰를 진행했다.

니아 다코스타 감독/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그는 “17살 때부터 한국 드라마, 영화, K팝 등 한국 문화에 푹 빠져 살았다”면서 “예능도 챙겨봤는데, 특히 유재석을 좋아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드라마 중에서는 ‘내 이름은 김삼순’ ‘온에어’ ‘소울 메이트’ ‘커피 프린스’ 등을 좋아했다”면서 “코로나 팬데믹 시기에 ‘이태원 클라쓰’를 봤는데, 박서준이 눈에 확 들어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박서준은 얀 왕자 캐릭터에 안성맞춤이었다”면서 “직접 연락해 캐스팅했다”고 전했다.

그는 “촬영장에서 박서준은 재능있는 배우였고, 좋은 에너지를 갖고 있었다. 특히 재미있어서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았다”고 말했다.

“영화에서 캡틴 마블(브리 라슨)은 과거로 돌아가려고 하죠. 그 가운데 만나는 사람이 얀 왕자입니다. 짧게 등장하긴 하지만 임팩트가 있고 존재감이 있는 중요한 캐릭터죠.”

그는 “얀 왕자는 캡틴 마블과는 깊은 역사를 가진 인물”이라면서 “멋진 의상을 입고 나오는 쿨한 캐릭터”라고 소개했다.

박서준/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앞서 박서준은 “저도 제가 이 영화에 나온다는 게 굉장히 신기하거든요. 그냥 저한테 모든 게 다 놀랍죠” 라며 출연 소감을 밝힌 바 있다.

‘더 마블스’는 우주를 지키는 히어로 캡틴 마블 ‘캐럴 댄버스’가 능력을 사용할 때마다 ‘모니카 램보’, 미즈 마블 ‘카말라 칸’과 위치가 바뀌는 위기에 빠지면서 뜻하지 않게 새로운 팀플레이를 하게 되는 히어로 액션 블록버스터.

11월 8일 개봉.

많이 본 뉴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