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빙’ 대박 난 디즈니+, 새 히어로물 ‘비질란테’ 야심차게 공개했다 [종합]

97

디즈니+ 새 오리지널 시리즈 ‘비질란테’가 ‘무빙’의 뒤를 이어 성공할 수 있을까.

6일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디즈니+ 새 오리지널 시리즈 ‘비질란테’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배우 유지태, 이준혁, 김소진, 최정열 감독이 참석했다. 주인공인 남주혁은 지난 3월 입대 후 현역으로 복무 중이라 불참했다.

디즈니+ ‘비질란테’ 스틸 /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비질란테’는 낮에는 법을 수호하는 모범 경찰대생이지만, 밤이면 법망을 피한 범죄자들을 직접 심판하는 ‘비질란테’로 살아가는 김지용과 그를 둘러싸고 각기 다른 목적을 가진 사람들이 치열하게 맞서는 액션 스릴러. 김규삼 작가의 인기 네이버웹툰이 원작이다.

이날 최정열 감독은 ‘바질란테’에 대해 “각기 다른 신념과 목적을 가진 매력적인 캐릭터들이 부딪히고 얽히고설키는 작품”​​​이라고 소개, 개성 강한 캐릭터들이 펼쳐낼 이야기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왼쪽부터) 이준혁, 최정열 감독, 김소진, 유지태 /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웹툰을 시리즈로 만들면서 어떤 점에 주안점을 뒀는지 묻는 말에는 “시리즈의 장점을 살려서 엔딩을 멋있게 만들고자 했다. 웹툰이 방대한 이야기를 다루고 있기 때문에 속도감 있고, 임팩트 있게 텐션을 살리려고 노력했다”라며 시리즈로 재탄생하기까지의 과정을 밝혔다.

평범한 경찰대생이자, ‘비질란테’로 활동하는 ‘김지용’ 역의 남주혁에 대해서는 “복합적이고 양면적인 캐릭터다. 남주혁 배우가 보여줬던 청춘의 상징 같은, 청량하고 맑은 느낌과 동시에 지금까지 보지 못했던 분노와 울분, 번뜩이는 눈빛을 표현하는 게 재밌겠다고 생각했다. 웹툰 속 ‘김지용’도 매력적이지만, 남주혁의 ‘김지용’도 매력적인 캐릭터라 생각한다”라고 캐스팅 이유를 밝혔다.

최정열 감독 /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유지태 /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비질란테’를 쫓는 광역수사대 팀장 ‘조헌’ 역은 유지태가 맡았다. 그는 “캐릭터를 맡게 되면 외형부터 캐릭터화 시키는 게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 넘사벽 피지컬을 위해 20kg을 증량했고 근육량을 늘리는 새로운 경험을 했다”라고 캐릭터 구축 과정을 밝혔다.

이에 최 감독은 “상견례 때 문이 열리고 들어오는데 유지태가 아니라 ‘조헌’이 들어왔다. 제스처, 헤어, 의상까지 완벽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비질란테’의 추종자이자 재벌 2세 ‘조강옥’ 역의 이준혁은 “다큐나 예능을 많이 참고했고, 생각보다 정형화된 대로 살지 않고, 뮤지컬처럼 행동하는 사람들도 많다는 생각을 했다. 현실에 존재하는 캐릭터이기 때문에 그런 부분들을 참고했다. 이러면 안 된다는 것을 ‘이렇게 해도 된다’로 가는 캐릭터다. 반대 방향에서의 즐거움이 있었다”고 말했다.

김소진 /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이준혁 /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비질란테’를 취재하는 방송 기자 ‘최미려’ 역의 김소진은 “최미려가 등장할 때 어두운 분위기가 환기되면 좋을 것 같다라는 감독님의 의견이 있었다. 그 톤을 맞춰가려고 노력했다. ‘최미려’는 확고한 자신감에 포커스를 뒀다”라며 집요한 기자 역할을 위해 고심했던 부분에 대해 언급했다.

예비 시청자들에게 관전 포인트를 전하기도. 유지태는 “이제는 한국형 액션 히어로물이 나올 때가 됐다. 그 작품은 ‘비질란테’가 될 것이라고 자신 있게 말씀드리고 싶다.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자신했다.

이어 최정열 감독은 “강렬한 캐릭터들이 매력적인 작품. 4명의 배우들의 매력 있고 새로운 모습을 많이 보여줬기 때문에 그 부분을 중점적으로 봐주면 감사할 것 같다”라며 애정 어린 당부의 말을 전했다.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비질란테’는 오는 8일 공개된다.

디즈니+ ‘비질란테’ 스틸 /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