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코이엔티, ‘명품 미반환’ 관련 티엔엔터·김희재·스타일리스트 고소했다

89

공연 기획사 모코이엔티가 김희재 측의 명품 미반환 건 및 콘서트 무산 원인에 대해 민·형사를 진행 중이다.

모코이엔티는 “티엔엔터테인먼트(이하 티엔엔터)·김희재·스타일리스트 C씨를 상대로 횡령 고소 접수를 완료했다”고 6일 밝혔다.

모코이엔티와 갈등을 겪고 있는 가수 김희재 / 초록뱀이앤엠엠

앞서 모코이엔티에 대한 명예훼손·업무방해 건으로 기소된 김희재 팬들을 상대로 김희재 콘서트 보이콧에 대한 손해배상 소송도 시작됐다. 모코이엔티는 지난해 7월부터 개최 예정이었던 김희재의 두 번째 단독 콘서트 공연기획사였으나 김희재 측의 취소 요청으로 콘서트가 무산된 바 있다.

모코이엔티는 “김희재 측에서 돌려준다며 언론 배포용 보도자료를 낸 후에도 단 1건도 돌려주지 않았고 그럴 시도조차 없어 사건을 그대로 이어간다”면서 “티엔엔터·김희재·스타일리스트 C씨를 상대로 수사기관에 횡령 등으로 고소 접수를 완료하고 매니저 J씨를 참고인으로 요청했다”고 알렸다.

앞서 진행 중인 모코이엔티에 대한 업무 방해 건에 대해서는 “티엔엔터 매니저 J씨와 기소된 팬 등과 앨범 유통사가 만났고 단톡방을 만들어 팬들과 별도로 소통했다는 증거를 근거로 단체 카톡 외부 유출자가 확인됐고 이 일에 티엔엔터가 개입했는지 수사를 요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명품 미반환 건에 대해서는 “세금을 낸다고 말한 티엔엔터 측은 협찬품에 대한 세금 증빙을 위해 반드시 물품 목록과 영수증이 있어야 할 것”이라며 “해당 협찬품들을 ‘선물로 받은 것’이라고 주장한 티엔엔터는 세무 신고 등을 성실히 한다고 역시 인터뷰했지만 그럴 노력을 전혀 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모코이엔티 측이 공개한 카카오톡 대화 / 모코이엔티

모코이엔티는 “스타일리스트를 통해 돌려줬다는 협찬 물품은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한 물건들만 반환하고 고가의 물품만 ‘선물’이라 우기며 반환하지 않았다. 소유권이 없는 사람들이 협찬과 선물을 구분하는 것도 통탄할 일”이라며 “언론사를 통해 ‘돌려주면 문제없다’고 한 것은 대중을 향한 퍼포먼스로 보인다”고 분통을 터트렸다.

그러면서 “그동안 고통스러웠으나 배려 차원에서 지난 1년 5개월간 공개하지 않고 기다려 왔다. 이는 동종 업계 종사자로서의 최소한의 배려였던 마음을 기억해 주시기를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