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 둘째임신 했다더니… 또 다른 깜짝소식 전한 배우

290

최근 이병헌, 이민정 부부는 둘째를 임신했다는 소식을 전하며 대중의 축복을 받았다. 

그리고 최근 이병헌이 주연으로  참여한 영화 ‘콘크리트 유토피아’가 본격 오스카 캠페인에 나서게 됐다는 반가운 소식이 전해졌다.

‘콘크리트 유토피아’, 12월 미국 개봉…’오스카 캠페인’ 본격 가동

'콘크리트 유토피아'가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콘크리트 유토피아’가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엄태화 감독의 ‘콘크리트 유토피아’가 오는 12월 미국 개봉을 확정했다.

2일 영화계에 따르면 ‘콘크리트 유토피아'(제작 클라이맥스 스튜디오)는 12월8일 미국 일부 지역에서 관객을 만난 뒤 12월15일 현지 전역에서 개봉할 예정이다.

‘콘크리트 유토피아’의 이번 미국 개봉은 내년 3월 열리는 제96회 미국 아카데미상(오스카) 시상식을 앞둔 시점에 진행된다는 점에서 더욱 눈길을 끈다.

‘콘크리트 유토피아’가 지난 8월 내년 아카데미 국제장편영화상 부문 한국영화 출품작으로 선정됐기 때문이다. 영화진흥위원회는 심사위원 7인의 만장일치로 ‘콘크리트 유토피아’를 미국 아카데미 국제장편영화상 부문 한국영화 출품작으로 꼽았다.

이에 따라 ‘콘크리트 유토피아’는 매년 아카데미 시상식에 앞서 그 전해 말부터 후보 지명 및 수상을 겨냥해 펼치는 적극적인 홍보 및 프로모션인 ‘오스카 캠페인’의 시동을 본격적으로 걸게 됐다. 특히 미국 LA지역에서 일정 기간 상영 등 일정 조건을 갖춰야 후보 지명 심사 대상이 되는 만큼 ‘콘크리트 유토피아’도 이 시기에 맞춰 개봉을 추진하는 것으로 보인다.

아카데미 국제장편영화상 부문은 각 나라별로 한 편만 출품할 수 있다. 아카데미상을 주관하는 미국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는 각 나라가 출품한 영화 중 15편을 추려 예비후보로 올리고, 이 가운데 다섯 편을 국제장편영화상 부문 최종 후보로 선정한다. 지난해 박찬욱 감독의 ‘헤어질 결심’이 예비후보 명단에 들었으나 최종 후보에는 오르지 못했다.

한국영화는 2020년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국제장편영화상을 비롯해 4관왕을 차지한 바 있다.

‘기생충’ 같은 경우는 2019년 10월 미국에서 개봉해 관객들을 만났다. 이후 봉준호 감독과 송강호가 현지로 날아가 각종 시상식은 물론 시사회와 파티, 기자간담회, 인터뷰 등을 진행한 바 있다.

지난 8월9일 개봉한 ‘콘크리트 유토피아’는 대지진으로 폐허가 되어 버린 서울, 유일하게 남은 황궁아파트로 생존자들이 모여들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재난영화이다. 이병헌, 박서준, 박보영, 김선영 등이 출연했다. 장르에 대한 신선한 재해석과 배우들의 호연에 대한 호평을 받으며 384만명(11월2일 기준)의 관객을 모았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