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름…“남현희 터질 의혹 많다”던 전청조, 불과 몇 시간 뒤 입장 번복하며 한 말

138

전청조가 여러 매체의 인터뷰에서 계속 말을 바꾸며 일관적이지 않은 주장을 펼쳐 의문을 사고 있다.

눈물 흘리는 전청조 / 유튜브 ‘채널A 뉴스’

지난 1일 유튜브 채널 ‘카라큘라 탐정사무소’에 ‘전청조의 마이바흐는 누구 소유일까?’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카라큘라는 전청조와 통화 녹취록을 공개했다. 녹취록에서 전청조는 자신의 불우한 가정 환경을 언급하는가 하면 남현희에 대한 진심을 털어놓기도 했다.

전청조는 “저는 그리 단란한 가정에서 자라지 않았기에 양가 부모님이 계시지 않았다”라며 “이혼이라는 상황이 있었고 그래서 저는 할머니 손에서 자라게 됐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남현희를 좋아하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사업을 하려고 남현희 감독님을 찾아갔다. (방송으로 보는 것과) 내가 직접 얼굴을 보고 판단하는 건 다를 거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직접 레슨을 받겠다고 했다. 제가 두 번째 만남 때 ‘나와 같이 사업을 해보지 않겠어요?’라고 제안한 것도 맞다. 맨 처음에 여자라고 말하고 레슨을 받은 것 또한 사실이다. 그러다가 제가 (남현희를) 좋아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진심으로 사랑했다. 여전히 진심으로 아낀다. 내가 가장 사랑하는 남현희라는 사람한테 사랑받고 싶었다”라고 강조했다.

유튜버 카라큘라와 인터뷰하고 있는 전청조 / 유튜브 ‘카라큘라 탐정사무소’

또 “남현희 감독님께서 인터뷰한 내용에 대해서는 모두 다 사실이다. 남현희 감독님 인터뷰에 부인할 만한 내용이 단 하나도 없다”라며 자신의 사기 행각을 전혀 몰랐다는 남현희의 주장이 사실이라고 인정했다.

그러면서 ‘남현희를 통해 어떤 금전적인 막대한 이득을 취하려고 했냐’라는 질문에 “남현희 감독님을 정말 단 0.01%에 거짓도 없이 사기를 치려고 다가간 것도 아니었다. 그 누구보다 진심으로 아끼고 좋아하고 사랑했다”라며 울먹였다.

하지만 그의 이런 발언은 오히려 의문을 자아냈다. 같은 날 MBN ‘프레스룸 LIVE’가 공개한 녹취록에서 밝힌 주장과 확연히 달랐기 때문이다.

유튜브 ‘채널A 뉴스’

해당 녹취록에서 전청조는 남현희와 공모 의혹에 대해 “앞으로 남현희에 대해 터질 의혹이 굉장히 많을 것”이라며 “저는 진짜 (남현희를) 이길 자신이 너무 없다. 혼자는 못 이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현희가 자신과 공모한 게 아니라는 증거를 많이 가지고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녹취록에서 전청조가 보인 모습은 앞서 카라큘라에게 남현희에 대한 애틋함을 털어놓은 모습과 상반됐다. 남현희의 공모 의혹을 제기하는 그의 모습은 오히려 적대감에 가까웠다.

한편 카라큘라는 지난달 31일 전해진 남현희와 사촌 A씨의 소식을 언급하기도 했다. 남현희는 지난달 31일 모친 집 앞에서 사촌 A씨와 고성이 오가는 언쟁을 벌였다. 언쟁 사유는 A씨 자녀와 전청조 경호원 간의 금전 문제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카라큘라는 일가친척과 소통 중이라며 남현희가 현재 일가친척들에게 벤틀리는 개인 명의 소유가 아닌 리스 차량이라고 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 1일 MBN에 따르면 남현희의 벤틀리는 구매할 때부터 남현희 본인 명의였던 것으로 확인된 바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