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하고 영광…” 배우 박보영, 오늘(1일) 정말 뜻깊은 소식 전했다

126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영화를 유럽에 소개하는 창구 역할을 하는 제8회 런던아시아영화제가 성황리에 폐막했다.

제8회 런던아시아영화제에서 ‘베스트 액터상’을 수상한 배우 박보영이 소감을 말하고 있다. / 연합뉴스-런던아시아영화제 제공

1일 런던아시아영화제 주최 측에 따르면 영국에서 열린 이번 영화제는 지난달 29일(현지 시각) 폐막작인 엄태화 감독의 ‘콘크리트 유토피아’ 상영과 시상식으로 막을 내렸다.

‘콘크리트 유토피아’의 주연 배우 박보영이 ‘베스트 액터상’을 받았다. 박보영은 “해외에서 처음 받는 상이라 너무나 감사하고 영광스럽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경쟁 부문 초청작인 김창훈 감독의 ‘화란’에서 주연한 홍사빈은 앞으로 활약이 기대되는 배우에게 주는 ‘라이징 스타상’을 받았다.

경쟁 부문의 작품상은 김성환 감독의 장편 데뷔작인 ‘만분의 일초’에 돌아갔다. 이 영화는 마음속 응어리를 가진 검도 선수의 정신적 성장을 그린 작품이다. 심사위원상은 모리 유스케 감독의 ‘아미코’에 수여됐다.

런던아시아영화제는 지난달 18일 개막작인 정지영 감독의 ‘소년들’ 상영으로 막을 올렸다.

‘1947 보스톤’, ‘킬링 로맨스’, ‘그녀의 취미생활’ 등 한국 영화를 포함해 중국, 일본, 홍콩, 대만 등 아시아 8개국의 최신작 49편이 초청됐다. ‘콘크리트 유토피아’는 초청작 가운데 800석의 상영관이 가장 먼저 매진되는 등 관심이 쏠렸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