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 방송 출연 중인 일본 남녀 아나운서, 길거리에 누워 껴안고 뒹굴어

238
사사키 카즈마, 모리 치하루 / TV 아사히 ‘굿! 모닝’

남녀 아나운서가 길거리에 누워 껴안고 뒹구는 모습이 포착돼 충격을 주고 있다.

일본 뉴스 포스트 세븐은 지난달 27일 민영방송 TV 아사히 ‘굿! 모닝’ 아나운서 사사키 카즈마(25)와 모리 치하루(24)가 만취 상태에서 길거리에 누워 껴안는 등 애정 행각을 벌였다고 보도했다.

공개된 영상은 충격, 그 자체였다. 두 사람은 몸을 제대로 가누지 못할 정도로 취해 길거리에 누워 서로를 껴안고 뒹굴고 있었다.

해당 영상이 온라인을 통해 확산되자 두 사람은 출연 중이던 프로그램에 불참했다. 공식 입장은 밝히지 않았다.

다만 ‘굿! 모닝’ 제작진 측은 “두 사람이 부적절한 행위가 있었던 건 사실”이라며 “당분간 자숙 기간을 두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굿! 모닝’에 함께 출연하며 친분을 쌓은 것으로 알려졌다. 골프 라운딩을 함께 간다거나 따로 식사를 하는 등 친밀한 관계였다.

현지 네티즌들은 모리 치하루를 향한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그도 그럴 것이 모리 치하루는 대학 시절부터 오랜 기간 사귀던 연인이 따로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모리 치하루는 미스 게이오 콘테스트 출전을 계기로 프리 아나운서로 활동하고 있다.

사사키 카즈마는 지난 2020년 4월 TV 아사히에 입사, ‘굿! 모닝’에 출연하고 있다.

소주, 자료사진 / journey601-shutterstock.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