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동석, 박지윤과 이혼 소식 전한 후 업로드한 SNS 게시물 정체

261

KBS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최동석이 이혼 발표 후에도 SNS를 통해 공동구매(공구)를 진행하며 평소와 다를 바 없는 행보를 보이고 있다.

최동석은 지난달 31일 자신의 SNS에 “운동을 못해 몸무게 최고치 찍었던 때와 최근 마라도에서 찍은 셀피. 이 정도면 다른 사람 아닌가 싶다. 살이 빠지면 더 착해 보이는 것 같기도”라는 글과 함께 다이어트 제품 공구 진행을 알렸다.

박지윤-최동석 / 박지윤 SNS

이와 함께 자신의 살빼기 전, 후 사진을 올려 눈길을 끌었다. 최동석은 최근 제지방을 관리하는 건강식품을 홍보하고 있었다.

앞서 이날 최동석, 박지윤 부부가 이혼 절차를 진행 중이라는 소식이 전해졌다. 연예계 소문난 잉꼬부부였던 만큼 이들의 파경 소식은 더욱 충격을 안겼다.

박지윤과 최동석은 KBS 아나운서 30기 입사 동기로 사내 연애를 시작했다. 2009년 11월 결혼해 이듬해 10월, 2014년 딸과 아들을 품에 안았다. 두 사람의 파경은 결혼 14년 만이다.

이혼 소식이 전해진 이후 박지윤은 소속사를 통해 “지켜봐 주시고 아껴주시는 분들께 갑작스레 이런 소식을 전하게 돼 죄송한 마음이 앞선다”며 “각자의 자리에서 아이들의 부모로 서로를 응원하며 지낼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아울러 “갑작스러운 부모의 일로 상처받을 아이들이 확인되지 않은 말과 글로 두 번 상처받는 것은 원하지 않는다”며 “저를 비롯한 두 아이의 신상에 위해가 되는 루머와 허위 사실 유포에 대해서는 강력히 대응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최동석 / 최동석 SNS
최동석이 진행중인 공구 제품 / 최동석 SNS

두 사람의 구체적인 이혼 사유는 알려지지 않았다. 이에 최동석이 과거 “바람피운 여자에게 절대로 돌아가지 마”라는 문구가 담긴 SNS 게시물이 재조명되며 박지윤에게 귀책 사유가 있는 것이 아니냐는 억측이 양산됐다.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던 최동석은 지난달 31일 자신의 SNS에 “우리 부부 이야기를 두고 많은 억측·허위 사실이 돌아 이를 바로잡고 일부 자제를 촉구한다”며 “과거 내가 제작한 영상이 아닌, ‘남자가 이래야 한다’는 내용이 담긴 영상을 공유한 적 있다. 사진 속 표현이 마치 아내 귀책인 것처럼 조작되고 왜곡된 부분을 바로잡고자 한다. 이런 억측이 계속된다면 강경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