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겨우 만 14살 가수 “성인 남자만 봐도 공포…결국 고소”

108

어린 가수가 스토킹 피해에 고통받고 있다.

30일 엑스포츠뉴스는 “트로트가수 오유진이최근 60대 네티즌 A씨를 스토킹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및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허위사실 적시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고소했다”고 보도했다. A씨는 검찰에 불구속 송치됐다.

오유진 측에 따르면 A씨는 수 개월 전부터유튜브, SNS 등에 오유진과 가족에 대한 의혹을 제기하는 댓글을 올렸다.

오유진 인스타그램

“오유진을 낳은 진짜 아빠, 엄마는 왜 방송에 노출되지 않고 외할머니만 방송에 나오냐” “생물학적 아빠, 엄마는 어디에 있냐” “진짜 아빠, 엄마는 어디서 무엇을 하고 있을까” 등이다.

또한 자신이 오유진의 아버지라 주장하며 오유진의 보호자이자 함께 살고 있는 외할머니가 진실을 숨기고 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오유진 외할머니와 통화에서 “노래하는 것부터 기침하는 것까지. 내가 나름대로 분석해봤다. 내가 분석 전문가다. 나를 닮았으면 첫째 노래는 기본이고 말을 잘 하고 글을 잘 쓰게 되어 있다. 그렇지 않으면 내 새끼가 아니다”라고 했다.

또한 “옆에서 주위 사람들 이야기가 (오유진이) 나를 많이 닮았다고 하더라. 그 다음부터 자꾸 쳐다봤는데 이빨도 똑같고 머리도 반곱슬이고… 한 번 알아 봐야겠다 싶었다. 그래서 이제 사람이 일을 할 수가 없는 지경이 됐다”는 말도 했다.

A씨는 오유진 외할머니에게 전화를 걸어 만남을 요구하는 등 직접 접촉을 통해 오유진과 그의 가족들에게 불안감과 공포심을 일으켰다.

방송에 함께 출연했던 외할머니와 오유진 / 오유진 인스타그램

뿐만 아니라 A씨는 오유진 학교까지 찾아가고 행사장에도 모습을 드러냈다.

만 14살인 오유진은 극심한 공포를 느꼈고성인 남자만 봐도 경계심이 발동할 정도다.

오유진 측은 “A씨가 집이나 행사장 등을 직접적으로 찾아와 물리적 위협을 가하는 등의 상황이 아니다 보니까 인신 구속까지는 어렵다고 하더라. 신변보호용 스마트 워치를 지급 받았지만 언제 무슨 일이 일어날지 모르기 때문에 늘 조심스럽다”고 토로했다.

이어 “A씨는 경찰 조사 이후로도 보란듯이 댓글을 달고 있어 여전히 오유진과 가족들은 정신적인 피해를 입고 있다. A씨가 이제 그만 멈췄으면 좋겠다. 법적으로나 사회적으로나 A씨를 비롯해서 스토킹이나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가해자들이 응당한 대가를 치르길 바란다. A씨가 최고 수준의 처벌을 받을 수 있도록 할 수 있는 법적 대응을 다 할 예정”이라고 했다.

한편 오유진은 지난 2020년 ‘트롯전국체전’을 통해 유명해졌다. 지난해 7월부터 진성, 박군 등과 함께 토탈셋 소속으로 활동 중이다.

같은 소속사 가수 박군과 함께 / 오유진 인스타그램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