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드래곤 측 “전혀 사실이 아님을 밝힌다… 초강경 대응하겠다”

133

그룹 빅뱅 출신 가수 지드래곤(권지용)이 마약 투약 의혹을 재차 부인하며 경찰에 자진출석의향서를 제출했다.

지드래곤의 자문변호사 법무법인 케이원 챔버 김수현 변호사는 “이미 분명히 밝혀드린 바와 같이 권지용은 마약을 투약한 사실이 없다”고 30일 밝혔다.

지드래곤이 2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서 진행된 ‘BMW 뉴 XM’ 출시 행사에 참석해 물을 마시고 있다. / 뉴스1

김 변호사에 따르면 지드래곤은 이날 오전 변호인 1인을 선임하고 인천경찰청 광역수사대 마약범죄수사계에 선임계와 함께 자진출석의향서를 제출했다.

또한 자진출석의향서와 변호인 의견서를 통해 자진출석 의사와 적극적인 수사협조 의사를 강력하게 피력하면서 신속한 수사 진행을 통한 빠른 실체적 진실규명으로 억울함을 조속히 해소하기 위해 수사에 필요한 일체 자료를 임의제출하고 모발 및 소변 검사에도 적극적으로 임할 것임을 경찰에 전달했다. 현재 자진출석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

지드래곤이 초호화 변호인단을 꾸렸다는 의혹에 대해선 “이 사건에 관련하여 최근 헌법재판관 출신 변호인 선임, 거액의 선임료 지급 등 추측성 허위보도나 유튜브 영상 등이 무분별하게 나오고 있는 바 이는 전혀 사실이 아님을 분명히 밝히고 이러한 추측성 보도에 대해서는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으로 초강경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지드래곤이 서울 강남구 압구정 인근에서 열린 포토 행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뉴스1

앞서 지난 25일 인천경찰청 마약범죄수사계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지드래곤을 불구속 입건해 수사 중이다.

이후 지드래곤은 변호인을 통해 “마약을 투약한 사실이 없고, 마약류 관리법 위반에 관한 내용과도 무관하다”며 “수사기관의 조사에는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보다 성실히 임하겠다”고 밝히며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한편 지드래곤은 지난 2011년에도 대마초 흡연 혐의로 기소유예 처분을 받은 바 있다. 이후 지드래곤은 SBS ‘힐링캠프’에 출연해 “대마초 냄새를 맡아본 적이 없기 때문에 (대마초와 담배를) 구분하지 못했다”면서 억울함을 호소하기도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