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벌 3세라던 전청조, 알고 보니 61만 원 못 갚은 신용불량자?

161

전 펜싱 국가대표 남현희의 재혼 상대였던 전청조의 각종 사기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신용불량자였다는 주장이 나왔다.

전청조 / 뉴스1

지난 26일 유튜브 채널 ‘구제역’에는 ‘남현희 전 연인 전청조가 61만 원 못 갚아서 신용불량자 된 사연’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구제역은 “재벌 3세임을 호소하며 등장한 남 씨의 예비신랑 전 씨는 현재 우리카드에서 61만 6000원을 갚지 못해 2019년 이후로 신용불량자가 된 상태”라며 “현재까지도 ‘본인 명의의 재산이 없다’며 사기 피해자들에게 돈을 갚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현재 가장 많은 분들이 궁금해하는 것은 ‘재벌 3세도 아닌데 도대체 시그니엘은 어떻게 살았으며 남현희에게 벤틀리를 어떻게 선물한 거야?’ 일텐데, 이 내용을 설명드리기 위해 실제로 전청조에게 사기당했던 피해자분을 모셔 인터뷰한 내용을 들려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실제 피해자 A씨는 “인천 강화에서 전 씨 언니를 6년 정도 알고 지냈다”며 “처음에는 (전 씨가) 외국이라서 이체가 안 되니 돈을 빌려달라고 해서 빌려줬다가 나중에 연락이 와 ‘그 돈을 갚는 대신 투자금액을 넣는 게 어떻겠냐’며 원금 보장도 해주고 ‘2배~5배, 10배까지 돈을 불려주겠다’ 했다”며 전청조로부터 사기를 당했다고 말했다.

A씨가 석 달 동안 전청조에게 건넨 금액은 1700만 원 정도라고. A씨는 “처음에 요구했던 돈보다 점점 계속 더 놓으라고 했다. 안 그러면(돈을 더 넣지 않으면) 지금 다 어그러진다고 계속 협박했다. 나중에 제가 더 이상 못하겠다고 하니까 너 지금 여기서 돈 안 보내면 여태까지 넣었던 돈, 원금도 안 줄 거라고 협박했다”고 주장했다.

남현희 / 뉴스1

또한 A씨가 “롯데랑 같이 하는 투자”라며 아파트에 돈을 입금하도록 했다”고 말하자 구제역은 “시그니엘의 경우 하루나 이틀 정도를 빌릴 수 있는데 그 비용이지 않았나 싶다”고 추측했다.

구제역은 채권자의 동의를 얻어 전 씨에 총 4건의 채무불이행 정보가 있다는 점도 확인했다.

앞서 남현희는 지난 23일 전청조가 재벌 3세라고 주장하며 지난 1월 비즈니스 업무와 관련해 펜싱을 배우고 싶다고 연락해 왔고 펜싱 훈련을 함께하며 사랑에 빠져 결혼을 결심하게 됐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보도 이후 전청조가 남성이 아니라 여성이고, 과거 사기 혐의로 복역했던 전과가 있다는 보도가 나와 논란이 일었다.

전천조는 2020년 2건의 사기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징역 2년 3개월을 선고받은 전력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2018년 4월부터 2020년 1월까지 피해자 10명으로부터 3억 원에 가까운 돈을 갈취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전청조를 불구속 수사할 계획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