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은 영화팬들의 인생 영화 여주인공이 될 뻔한 톱스타

271

브리트니스피어스

레이첼 맥아담스를 톱스타로 만들어 준
로맨스 영화 ‘노트북’ 캐스팅 비하인드

2004년 개봉해 수많은 영화팬들이 최고의 로맨스 영화로 손꼽는 ‘노트북’. 니컬러스 스파크스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1940년대부터 시작되는 주인공 노아와 앨리의 일생에 걸친 절절한 사랑 이야기를 그려 큰 성공을 거뒀다.

당시 신인이었던 레이첼 맥아담스와 아역 시절부터 활동했지만 성인 배우로서의 인지도는 낮았던 라이언 고슬링 역시 이 작품으로 할리우드가 주목하는 라이징 스타이자 로맨스 장인으로 떠오른 것이 사실.

당시 맥아담스가 맡았던 앨리 역할에는 애슐리 저드, 리즈 위더스푼, 브리트니 스피어스 등의 스타들이 거론되었다는 소문이 있었는데 최근 브리트니 스피어스의 오디션 영상이 뒤늦게 공개돼 화제가 되고 있다.

영상에서는 눈물을 머금고 앨리의 대사를 소화해 내는 브리트니 스피어스의 모습을 볼 수 있는데, 20대 초반 최고의 전성기를 구가하던 그녀의 젊은 시절 모습이 반갑게 느껴지기도.

해당 영상을 공개한 인물은 바로 ‘노트북’의 캐스팅 담당자였던 매슈 배리로 “브리트니의 연기는 그냥 좋은 게 아니라 경이로웠으며, 그날 최고를 보여줬고, 우리 모두를 놀라게 했다”라며 그녀의 연기를 극찬했다.

참고로 그의 증언에 의하면 앞서 언급한 배우들 외에도 스칼렛 요한슨, 클레어 데인즈, 에이미 아담스, 맨디 무어 등의 스타들이 오디션을 봤으나, 가장 유력한 후보는 브리트니 스피어스와 레이첼 맥아담스였다고.

브리트니 스피어스는 해당 관련 에피소드를 자신의 회고록인 ‘더 우먼 인 미’를 통해 밝혔으며, ‘미키 마우스 클럽’에서 함께 출연한 라이언 고슬링과 다시 만나면 재미있었겠지만, 그렇게 되지 않아 다행”이라며 당시흘 회상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