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가 마약을…” ‘이선균 협박’ 유흥업소 여실장 충격 진술했다

174

배우 이선균과 함께 마약 스캔들에 휘말린 유흥업소 여실장 A씨가 의사에게 선물로 마약을 받았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선균 / 뉴스1

채널A는 “이선균에게 투약 장소를 제공하고 협박한 것으로 알려진 강남 유흥업소 여실장이 의사에게 선물로 마약을 받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지난 27일 보도했다.

이선균과 관련된 업소 실장의 진술 / 채널 A
이선균과 관련된 업소 실장의 진술 / 채널 A

매체에 따르면A씨는 경찰 조사에서 서울 강남의 한 병원에서 근무하는 의사 B씨를 마약 공급책으로 지목했다. 이 병원의 단골로 알려진 A씨는 경찰 조사에서 “B씨가 선물로 마약을 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B씨로부터 대가 없이 마약을 제공받았다는 것.

경찰은 A씨가 B씨로부터 선물 받았다는 마약 종류가 무엇인지, 마약이 이선균과 가수 지드래곤에게 전달된 정황이 있는지 확인하고 있다.

한편 인천경찰청 마약범죄수사계는 현재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이선균과 가수 지드래곤을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 경찰은 국내 체류 중인 두 사람을 법무부를 통해 출국금지 조치했다.

앞서 지드래곤은 혐의를 전면부인했으며, 이선균은 혐의를 부인도 인정도 하지 않고 있다. 경찰은 28일 이들을 상대로 시약 검사를 진행해 마약 투약 여부와 종류, 횟수 등을 확인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유흥업소 종업원 E씨가 불구속 입건됐고, 작곡가와 유흥업소 종사자들, 황하나,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 등으로 내사자가 확대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