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 교통사고에 입장 밝힌 설운도 “세계적인 명차인데… 믿기지 않는다”

127

가수 설운도가 교통사고 당시 에어백도 터지지 않았다면서 분통을 터뜨렸다.

설운도가 지난 4월 7일 서울 동작구 흑석동 중앙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원로가수 고(故) 현미(본명 김명선)의 빈소를 조문한 후 인터뷰를 하고 있다. / 뉴스1

스포츠경향이 27일 설운도와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설운도는 “가족들과 식사를 한 뒤 골목길로 접어든 뒤 차량의 근접 센서가 올렸다. 이후 차가 갑자기 급발진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사고가 난 차는 구입한 지 얼마 되지 않은 수입차다. 세계적인 명차로 알려진 브랜드 차인데 이런 일이 일어난 게 믿어지지 않는다. 심지어 사고가 난 뒤에는 에어백이 터지지도 않았다”라고 전했다.

지난 25일 오후 8시 30분 쯤 서울 용산구 한남동에서 수입 승용차가 택시를 들이받고 식당으로 돌진하는 사고가 일어났다. 사고를 낸 운전자는 설운도의 아내였다. 당시 차에는 설운도와 자녀가 함께 타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고로 행인과 보행자 등 10명이 다쳤고, 이 중 5명은 병원으로 이송됐다. 주차 된 차량 2대도 파손됐다. 설운도 일가족은 큰 부상은 입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설운도 아내가 음주나 마약을 한 상태는 아니었다고 밝혔다. 설운도는 급발진 등 차량 결함을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설운도가 2014년 3월 18일 서울 강남구 파티오나인에서 열린 케이블채널 Mnet ‘트로트 엑스’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 뉴스1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