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선주 마약 루머, 급속 확산 중…공식 입장 나왔다

492

가수 겸 작곡가 박선주 마약 루머가 확산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박선주 측은 해당 루머를 부인하며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가수 겸 작곡가 박선주 / 박선주 인스타그램

배우 이선균과 가수 지드래곤(권지용)이 마약 혐의를 받고 있어 파장이 일고 있다.

이런 가운데 가수 겸 작곡가 박선주가 이번 연예인 마약 게이트에 가담했다는 루머가 확산되고 있다. 박선주 소속사 측은 해당 루머를 부인하며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고 텐아시아가 26일 보도했다.

박선주 소속사 퍼스트원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텐아시아에 “해당 루머(마약 루머)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 무분별하게 루머가 퍼진다면 법정 대응을 고려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연예계 분위기와 관련해 텐아시아는 “현재 유명 연예인 다수가 마약 게이트에 연루됐다는 의혹이 퍼지고 있다. 명단에 올라와 있는 연예인과 소속사 측은 ‘황당하다’라는 반응이다. 또 이번 사안의 심각성을 고려해, 강경 대응을 취하겠다는 입장”이라고 전했다.

한편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이선균과 지드래곤의 마약 투약 의혹 사건과 관련해 마약을 공급한 의사가 경찰에 입건됐다.

인천경찰청 마약범죄수사계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의사 A 씨를 불구속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경찰은 서울 강남의 ‘멤버십 룸살롱’에서 마약이 유통된다는 첩보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의사 A 씨를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의사 A 씨가 별도 대가를 받지 않고 이선균과 지드래곤 등에게 마약을 제공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의사 A 씨 입건에 따라 인천경찰청이 마약 혐의로 수사선상에 올린 인물은 지금까지 모두 10명으로 늘어나게 됐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