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최악의 악’ 지창욱의 A to Z…”사실 재건파와 싸움 신 장소 사무실 아니었다” (종합)

140

배우 지창욱이 ‘최악의 악’ 마지막 에피소드 공개를 앞두고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지창욱은 24일 서울 종로구 안국동의 한 카페에서 위키트리와 만나 인터뷰를 진행, 디즈니+ ‘최악의 악’에 관한 다채로운 이야기를 나눴다.

디즈니+ ‘최악의 악’ 스틸 /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마지막 에피소드 공개를 앞두고 만난 지창욱은 이날 “촬영을 엄청 길게 한 것 같은 느낌인데 방송은 빨리 끝나는 것 같다. 아쉽기도 하면서 후련하기도 하다. 복잡하다”라고 종영 소감을 밝혔다.

‘최악의 악’은 1990년대 한-중-일 마약 거래의 중심 강남 연합 조직을 일망타진하기 위해 경찰 박준모(지창욱 분)가 조직에 잠입 수사하는 과정을 그린 작품. 지창욱은 극 중 수사의 성공과 조직의 신뢰를 얻기 위해 점차 ‘악’으로 변해가는 언더커버 역을 맡았다.

배우 지창욱이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안국동의 한 카페에서 위키트리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언더커버 그리고 누아르라는 소재로 ‘신세계’와 비교되는 것에 대해서는 “언더커버물에 대한 특수한 장르성 때문에 기시감을 더 느끼시는 것 같다. 사실 어떤 작품이든 엄청 새로운 게 튀어나오기보다 그 소재를 얼마나 잘 표현하느냐가 중요한 것 같다. 이 작품을 들어갈 때도 잘 표현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다른 누아르 작품에 출연한) 선배들의 영향을 받았지만, 우리만의 무드는 새롭지 않았나 싶다. 예를 들면 강남연합이라는 조직 자체도 그간 영화에 나온 조직 폭력배와는 조금 다른 색이다. 탈색을 한다든가 의상도 좀 더 캐주얼하고 색감도 더 들어가 있다. 우리만의 세계관을 만들어 놓고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액션, 누아르라는 장르 특성이 출연 결정에 영향을 미치진 않았다. 지창욱은 “인물 간의 관계, 선택하는 과정, 박준모가 피폐해져 가는 과정 등이 매력적이었다. 조금 더 깊이 있는 인물의 관계 변화를 자세히 볼 수 있지 않을까 싶었다”고 이야기했다.

배우 지창욱이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안국동의 한 카페에서 위키트리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시리즈물인 만큼 다양한 액션을 소화하면서 체력의 한계를 느끼기도 했다고. 그는 “당황스러웠던 것 같다. ‘내 체력이 이랬나’ 싶더라. ‘아, 내가 이거 때문에 액션을 안 하려고 했었지, 진짜 힘들다, 운동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호흡을 맞춘 배우들에 대해서는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먼저 강남연합의 보스 정기철을 연기한 위하준 이야기가 나오자, 지창욱은 “너무 즐겁게 촬영했다. 하준이가 항상 현장에서 많이 배웠다고 했는데 특별히 가르쳐준 적은 없다. 저 또한 하준이를 보면서 파트너로서 부끄럽지 않으려고 노력했다”고 했다.

이어 “장난치고 노는 것도 작업의 하나라고 생각한다. 물론 즐겁게 일하기 위함도 있겠지만 동료들과의 유대감도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이번 현장은 정말 촬영 끝나면 맨날 술이었는데, 자는 시간 빼고는 계속 작품 이야기를 했다. 이 과정을 통해 좋은 게 많이 남았다”고 털어놨다.

디즈니+ ‘최악의 악’에서 호흡을 맞춘 위하준, 지창욱 / 디즈니+ 코리아 공식 인스타그램

정기철을 향한 준모의 감정은 어떤 것 같냐는 질문에는 “연출적인 의도는 내가 얘기하기 뭐하지만, 개인적으로는 최소한의 인간으로서의 연민 딱 그 정도였던 것 같다. 브로맨스(남성 간의 깊은 우정을 뜻하는 말)같은 건 담지 않으려고 했다”면서 “시청자들이 봤을 때 그렇게 보이는 건 시청자들의 바람이나 희망인 것 같다”고 웃어 보였다.

부부 호흡을 맞췄지만 실제로 붙는 장면이 많이 없었던 임세미에 대해서는 아쉬움을 전했다. 그는 “감독님한테 의정이랑 붙는 신 더 추가해주면 안 되냐고 했다. 그래도 (많이 만나지 않아서) 더 애틋해 보이는 것 같기도 하다. 가까운 사이지만 그 둘의 거리감이 더 부각된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디즈니+ ‘최악의 악’ 스틸 /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재건파와 강남연합이 맞붙는 장면은 체력적으로나 감정적으로 쉽지 않았다고. 그는 “촬영하기 전 그 인물을 어떻게 거기까지 몰아가는지, 그 안에서 어떤 관계로 서로를 바라보는지 등 감독님과 이야기하는 과정이 조금 오래 걸리고 복잡했다”면서 “콘티가 나온 뒤에는 현장에서 의심 없이 촬영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실 원래 장소는 외부 산장이었는데, 감독님께서 의정이가 자기 남편이 실질적으로 생활하는 공간을 봤을 때 표정을 표현해 보고 싶다고 하셔서 (강남 연합의 사무실로) 바뀌었다”면서 “촬영도 원테이크(끊지 않고 한 번에 촬영하는 것)로 갔는데 화면을 보니까 원테이크 같지 않더라. 조금 아쉬우면서도 이래서 훨씬 더 감정이 잘 보일 수 있었나 안도했다”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최악의 악’은 오는 25일 마지막 에피소드 3편을 공개한다. 결말 공개를 앞두고 지창욱은 “멈추고 싶어도 멈출 수 없는 이들의 행보, 이들이 어디까지 가는지, 관계가 어떻게 변하고 마무리 되는지 궁금하실 것 같다”며 “끝까지 보면 알 수 있을 것이다. 나는 결말 괜찮은 것 같다”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