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타엑스 형원, 11월 14일 현역 입대…”후련함 커, 씩씩하게 돌아오겠다” [전문]

152

몬스타엑스 형원 / 마이데일리

[마이데일리 = 박서연 기자] 그룹 몬스타엑스 형원이 오는 11월 현역 입대한다.

20일 형원은 공식 팬카페에 자필 편지를 남기며 입대 소식을 알렸다.

형원은 “11월 14일 입대를 하게 됐다. 멤버들의 입대를 보면서 마음의 준비를 해놔서 그런지 아쉬운 마음보다는 후련한 마음이 크다”고 입대 소감을 밝혔다.

이어 “저보다는 몬베베 걱정이 더 앞서는 것 같다. 몬베베가 바람 불 때마다 걱정해주는 저이지만 다녀와서는 몬베베한테 부는 바람 다 맞아줄 정도로 든든하고 씩씩한 제가 돼서 돌아오는 게 제 목표”라며 “그간의 시간동안 몬베베가 절 너무나 성장시켜줘서 이렇게 잠시 떨어져 있는 시간도 건강하게 잘 버틸 수 있는 제가 된 것 같아 고맙다는 말도 꼭 하고 싶다. 너무나 고맙고 사랑한다”며 팬들에 대한 애정을 표했다.

또한 “전역하는 날이 5월 13일이다. 그 다음날 몬베베 만날 생각하니까 벌써 설레고 그런다. 웃는 얼굴로 서로 마주해요 그날! 사랑한다 몬베베”라곳 덧붙였다.

한편 형원은 몬스타엑스 멤버 중 다섯 번째로 입대한다. 앞서 셔누는 사회복무요원으로 대체 복무한 후 지난 4월 소집해제됐다. 이어 민혁, 주헌, 기현이 차례로 현역 입대해 복무 중이다.

몬스타엑스 형원 / 마이데일리

다음은 몬스타엑스 형원 글 전문

몬베베 안녕!

여태 써 온 글 중에 가장 기분이 묘하고 그렇네요.

저는 11월 14일 입대를 하게 되었어요.

멤버들의 입대를 보면서 마음의 준비를 해놔서 그런지 아쉬운 마음보다는 후련한 마음이 큰 저인 것 같습니다.

저보다는 몬베베 걱정이 더 앞서는 것 같아요.

몬베베가 바람 불 때마다 걱정해주는 저이지만 다녀와서는 몬베베한테 부는 바람 다 맞아줄 정도로 든든하고 씩씩한 제가 돼서 돌아오는 게 제 목표라고나 할까요.

그간의 시간동안 몬베베가 절 너무나 성장시켜줘서 이렇게 잠시 떨어져 있는 시간도 건강하게 잘 버틸 수 있는 제가 된 것 같아 고맙다는 말도 꼭 하고 싶어요.

너무나 고맙고 사랑합니다.

다녀와서는 몬베베가 주는 사랑 더 보답할 수 있는 사람이 되어보려구요.

그러려면 몬베베도 아프지 말고 건강하게 잘 있어야겠죠? 꼭 그래줬으면 좋겠어요.

아 그리고 전역하는 날이 5월 13일이더라구요.

그 다음날 몬베베 만날 생각하니까 벌써 설레고 그러네요.

웃는 얼굴로 서로 마주해요 그날!

사랑한다 몬베베!

많이 본 뉴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