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딩엄빠’ 남편 “피임 기구 맞는 사이즈 없어서 안 쓴다”…일동 경악

185

MBN ‘고딩엄빠4’ 사연 주인공의 남편이 피임 기구(콘돔)를 사용하지 않는 이유를 밝혔다. 이 말을 들은 출연진은 경악을 금치 못했다.

‘고딩엄빠4’ 제작진은 18일 방송되는 13회 일부 내용을 선공개했다.

18일 밤 방송되는 ‘고딩엄빠4’ 13화 방송 장면 일부분. 사연 주인공인 오현아와 남편의 일상이 공개된다. / MBN ‘고딩엄빠4’ 제공

최근 녹화를 진행한 해당 방송에는 두 남매를 키우고 있는 ‘청소년 엄마’ 오현아가 출연했다. 그는 독박 육아로 체력이 방전된 일상과 심각한 가계 상황을 공개했다.

제작진에 따르면 오현아는 선박 배관 수리공인 남편과 두 아이를 함께 키우고 있다. 하지만 거의 독박 육아를 하고 있는 상황이다.

방송에서 오현아의 남편은 전날 철야 근무한 뒤 퇴근하지만 곧장 아내에게 “고기를 구워달라”라며 당당히 요청한 뒤 잠에 빠져든다.

이 모습을 본 MC 박미선은 순간 혈압이 상승한 듯 뒷목을 잡았다.

독박 육아로 힘든 아내에게 과한 스킨십을 한다는 오현아의 남편은 제작진과의 인터뷰했다.

남편은 “(피임 기구가) 맞는 사이즈가 없어서 사용을 안 한다”라며 폭탄 발언을 했다.

남편의 이런 발언은 스튜디오 출연진 일동을 경악하게 만들었다. MC 박미선은 “이건 정말 심각한 문제”라며 일침을 가했다.

오현아의 남편은 방송에서 친구와 술자리를 가진 뒤 장모 카드로 결제하는 대담한(?)모습도 보였다.

이를 알게 된 오현아는 남편이 귀가하자마자 따져 묻었다. 하지만 남편은 오히려 “그 정도도 못 쓰냐?”라고 맞받아쳤다.

이들 부부의 상황을 지켜본 MC 인교진은 “오현아가 너무 안쓰럽고 마음이 아프다”라며 걱정했다.

13일 일부 내용을 선공개한 제작진은 “현재 이들 부부는 주거와 생활비 마련을 위한 대출을 비롯해 오현아의 남편이 결혼 전에 만든 사업 빚까지 있어 심각한 가계 적자에 시달리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데 오현아가 부부 싸움 중 새로운 비밀을 추가로 털어놔 모두를 충격에 빠트렸다. 과연 이들 부부가 오랜 갈등과 가계 적자 상황을 딛고 새 출발을 할 수 있을지, 전문가들의 조언과 부부의 노력 과정을 지켜봐 달라”라고 덧붙였다.

자세한 내용은 18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되는 MBN ‘고딩엄빠4’에서 확인할 수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