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 꼬리표’ 달고 복귀 시동 거는 서수진·황영웅…셀프 면죄부 통할까

107

그룹 (여자)아이들 출신 서수진부터 가수 황영웅까지. 학교 폭력 논란에 휩싸였던 스타들이 컴백을 선언한 가운데 대중은 여전히 이들의 복귀를 달갑게 보지 않는 모양새다.

먼저 지난 16일 가요계에 따르면 서수진은 최근 신생기획사 BRD 커뮤니케이션즈와 계약을 체결하고 솔로 데뷔를 준비 중이다. 서수진의 공식 활동은 학폭 논란 이후 2년 8개월여만이다.

서수진 / 뉴스1

2021년 2월 각종 온라인커뮤니티에 서수진으로부터 중학교 시절 금품을 뺏기고 뺨을 맞았다고 주장하는 내용의 글이 확산됐다.

당시 서수진 소속사였던 큐브엔터테인먼트는 “수진이 동창생과 다툰 적은 있지만, 작성자가 주장하는 학교 폭력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즉각 부인했다.

하지만 서수진과 동창인 배우 서신애가 서수진으로부터 언어폭력 피해을 입었다고 주장하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서수진은 팬 커뮤니티를 통해 “학창 시절 어떠한 괴롭힘도, 뒤에서 욕을 한 적도 없다. 왕따를 주도하는 단체문자를 보낸 적도 없다. 교복을 뺏은 적도 물건을 훔친 적도 없다”고 해명했다. 서신애 주장에 대해서도 “대화를 나눠본 적도 없다. 이 일로 피해가 간 것 같아서 죄송하다”고 선을 그었다.

그럼에도 논란이 사그러들지 않자, 서수진은 그해 3월 모든 활동을 중단하고 8월 팀에서 탈퇴했다. 이후 서수진은 폭로자를 형사 고소했으나 경차 조사 결과 불송치(혐의없음)로 사건이 마무리됐으며, 이듬해 3월 큐브엔터테인먼트와도 전속계약이 해지됐다.

황영웅 / MBN

학폭 논란, 데이트 폭력, 상해 전과 의혹 등에 휩싸였던 가수 황영웅도 지난달 팬카페를 통해 복귀를 예고했다. 황영웅은 올해 초 MBN 트로트 서바이벌 ‘불타는 트롯맨’에 출연해 강력한 우승 후보로 떠오르며 큰 사랑을 받았다.

그러나 출연 도중 과거 폭행 및 상해 전과, 데이트 폭력 등 사생활 논란에 휩싸였다. 결국 황영웅은 “내 부족함과 잘못으로 인해 피해를 보신 분들께 깊이 사죄드린다. 어른이 돼가면서 과거에 있었던 일들을 돌아보며 후회하고 반성해 왔다. 사과의 말씀을 이제야 드리게 돼 후회스럽고 마음이 무겁다”라며 2차 결승전을 앞두고 자진 하차했다.

논란이 불거진 지 약 6개월 만인 지난달, 황영웅은 지난달 공식 팬카페를 통해 첫 번째 미니앨범 ‘가을, 그리움’을 오는 28일 발매한다고 밝혔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앨범 준비 기간을 생각하면 사실상 자숙은 없었던 것이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이러한 논란에도 황영웅의 첫 번째 미니 앨범 1차 기부 공동구매 모금 금액은 약 16만 장의 앨범을 구매할 수 있는 금액인 24억 원가량을 돌파했다. 더불어 팬카페 스태프는 2차 앨범 기부 공동구매를 진행하겠다고 공지한 상태다.

팬들은 이들의 복귀를 응원하고 있지만 대중의 반응은 싸늘하다. 과연 등 돌린 대중의 신뢰를 회복하고 성공적인 활동 재개를 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