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듬 수북하고 입 냄새까지” 문채원, 위생 관련 게시물에 내놓은 입장

205
문채원 인스타그램

배우 문채원이 위생 관련 허위사실을 유포한 악플러들을 추가 고소했다.

문채원 소속사 아이오케이컴퍼니는 지난 9월 서울용산경찰서에 배우 문채원에 대한 위생 관련 허위사실을 게시한 악플러들에 대해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장을 제출했다.

앞서 지난 2021년 한 유튜브 채널에 ‘청순 여배우의 두 얼굴’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당시 이 유튜브 채널은 “A씨는 청초한 외모와 연기력으로 데뷔 초부터 주목을 받았다. A씨는 이전에 한 방송 프로그램에 나왔던 ‘더럽게 청순한 여배우’와 동일 인물”이라고 주장했다.

또 “A씨는 학창 시절부터 세수도 안 하고 학교에 가고 교복에 비듬이 수북했다고 한다. 배우 생활 중에는 지저분한 손으로 음식을 집어 상대 배우에게 주기도 하고 애정 신 촬영 중 입 냄새가 심해 남자 배우가 곤욕을 치르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해당 영상은 60만 조회 수를 기록하며 큰 관심을 끌었고 네티즌들은 A씨가 문채원이라는 추측을 내놨다. 이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 채널에 문채원 위생 관련 악의적 게시물들이 올라오기 시작했다.

이에 문채원 소속사 측은 지난 3월 악성 게시물 작성자들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바 있다. 그럼에도 위생 관련 루머가 끊이지 않자 추가로 악플러들을 고소한 것으로 보인다.

문채원은 지난 2007년 드라마 ‘달려라 고등어’로 데뷔했다. 이후 드라마 ‘바람의 화원’, ‘찬란한 유산’, ‘공주의 남자’, ‘굿닥터’ 등에 출연하며 큰 인기를 끌었다.

문채원 인스타그램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