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 싸움 될 것”… 나는 솔로 16기 옥순, 영숙에게 법적 대응 예고한 이유

158

SBS PLUS·ENA ‘나는 솔로’ 돌싱특집 16기 출연자들의 잡음이 끊이질 않고 있는 가운데 이번엔 옥순이 영숙에 대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옥순은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방송이 끝난 후부터 하루가 멀다하고 매일같이 같은 기수 영숙님께서 방송으로 제 안 좋은 이야기를 하시더라”며 운을 뗐다.

나는 솔로16기 영숙-옥순 / 영숙-옥순 인스타그램

앞서 지난 5일 ‘나는 솔로’ 16기 출연자들은 마지막 방송 이후 유튜브 채널 촌장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영숙은 “오늘 옥순 언니가 올 것이라고 기대했다. 분명 사이가 돈독하고 괜찮았는데 왜 이렇게 됐는지 모르겠다. 만나서 얘기하고 풀면 될 것 같은데 안 와서 아쉽다”라며 불화설이 있었던 옥순을 언급했다.

이후 일각에서는 “옥순은 무서워서 피한 게 아니라 더러워서 피한 듯”, “왜 없는 사람 이야기를 하냐” 등 영숙의 행동에 대해 지적했다. 이에 영숙은 “모르면 가만 입 닫으세요. 어디서 함부로”라며 네티즌들과 설전을 벌이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옥순은 “저는 저희 라이브 방송 녹화 방송은 지금까지 보지도 않았다. 궁금하지도 않고 보고 싶지도 않다”라며 “하지만 방송 이후 영숙님께서 라방으로 하루도 빠짐없이 제 얘기를 하시는 게 유튜브에 매일같이 올라온다 하더라”고 불쾌함을 드러냈다.

나는 솔로 16기 영숙 / SBS PLUS·ENA

아울러 “본인 얘기만 하면 될 것을 왜 남 이야기 (그것도 좋지 않은) 하면서 하는 것인지 이해할 수가 없다. 제 인스타나 개인적으로 방송 내용 알려주시는 연락들이 많이 온다”라며 “그 사람이 그랬다더라. 여자 출연자 한 분에게 부자 만나려고 부자같이 행동한다고. 이 이야기 다른 여자 출연자 누구인지 찾아보고 전면 명예훼손 고소 들어가겠다. 방송도 끝났고, 이제 서로 큰 싸움이 들어갈 것 같다”고 예고했다.

끝으로 “앞으로 계속 그런 이상한 소리로 쭉 이어갈 것 같아 초반에 제가 방송에서 보인 것과 같이 저 이상한 사람으로 몰아가는 것을 바로잡겠다. 가만히 놔두면 방송에서와 같이 이상한 사람 되는 건 한순간이라는 거 나는 솔로 16기를 보신 시청자분들이라면 다 알 것이다”라며 “대형 로펌으로 전면 명예훼손 들어가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옥순은 전날 가품 논란에 휩싸였다. 옥순이 올린 게시물 속 명품 브랜드 찻잔이 디자인, 색상 등으로 보아 진품이 아닌 중국에서 카피한 것과 유사하다는 의혹이 제기된 것. 이와 관련해 옥순은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