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솔로’ 16기 순자, 분량 없었던 이유… 출연자 아닌 PD랑 썸 때문?

207

SBS PLUS·ENA ‘나는 솔로’ 돌싱특집이 전무후무한 시청률과 화제성을 달성하며 마지막까지 안방을 뜨겁게 달궜다. 방송 이후에도 출연자들의 각종 비하인드부터 편집된 이야기들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나는 솔로 16기 순자 / 촌장엔터테인먼트 TV

지난 4일 방송된 ‘나는 솔로’에서 16기의 최종 선택이 그려진 가운데 영식-현숙, 영철-정숙이 커플이 됐다.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시청률은 전국 유료 가구 기준 SBS 플러스와 ENA에서 각각 3.8%, 2.5%를 기록해 총 6.3%를 기록했다. 수도권 유료 가구 기준으로는 SBS 플러스 4.2%, ENA 2.8%로 총 7.0%를 기록했다.

본 방송 직후 진행된 유튜브 채널 촌장엔터테인먼트 라이브 방송에는 25만 명이 넘는 접속자가 동시에 몰리기도 했다.

라이브 방송에는 옥순, 영호를 제외하고 모든 출연자가 참석했다. 이때 최종 커플로 성사된 영식-현숙, 영철-정숙이 모두 결별했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안겼다. 아울러 순자가 남성 출연자가 아닌 PD를 좋아했다고 폭탄 고백을 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나는 솔로 16기 순자 / SBS PLUS ·ENA

1994년생으로 출연진 중 가장 어렸던 순자는 “8세 차이까지 괜찮다고 말씀드렸는데 한 분 빼고 (나이가) 오버가 돼서 억울했다. 나이대가 안 맞았다”고 토로했다.

이때 남규홍PD가 “(순자가) 저희 PD를 좋아했다”고 말하자 순자는 “맞다. 아까 엘리베이터에서 내렸을 때 바로 보이셨다. 많이 좋아했다”고 인정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