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짝 반전” 26살에 결혼하는 이수지, 알고 보니 남편이 ‘배우’

244

가수 겸 배우 이수지(26)의 예비신랑 정체가 밝혀졌다.

지난 3일 이수지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웨딩화보를 공개했다.

앞서 그는 지난달 5일 직접 결혼 발표를 했는데, 당시엔 연인의 존재를 드러내지 않았다.

이수지는 “변함 없이 저를 사랑해주는 한 사람, 아빠의 다정함과 섬세한 사람, 따뜻한 마음을 닮은 사람”이라고 설명했다.

이하 이수지 인스타그램

이번 웨딩화보에서 모습이 드러난 이수지의 짝은 배우 고형우(31)다.

고형우는 영화 ‘장사리 : 잊혀진 영웅들’에 단역으로 출연했고 대학로 연극 공연에도 종종 서곤 했다.

고형우 역시 인스타그램에 “사랑 많고 따뜻하고 예쁘고 어린 신부랑 결혼하게 됐다”며 장문의 글을 남겼다.


그는 “이렇게 완벽한 친구가 제 곁에서 평생 함께 할 것을 약속했다는 사실이 아직도 믿기지가 않는다. 아직 아무것도 가진 게 없는 나를 진심으로 믿고 따라준, 내겐 정말 과분하고 고마운 사람”이라며 “나도 잘 알고 있다. 아버지께서도 말씀해주셨다. ‘너의 30년인생에 가장 잘한 일이 수지를 데려온 거다’라고… 저도 그렇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고형우는 “그만큼 좋은 수지가 선택한 사람이니까, 나도 어쩌면 그만큼 좋은 사람이겠죠. 그럼에도 불구하고 남들이 모두가 부러워하는 남자가 된 만큼 그럴 자격이 있는 사람이 되기 위해 열심히 잘 살겠다. 응원하는 마음으로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이어 예비신부를 향해 “절대 이 마음 잃지 않고 매일 새롭게 꼬시고 항상 웃겨줄게. 너를 보면 항상 웃음이 나 수지야. 그런 수지가 나를 보고 웃어줄 때가 나도 제일 행복하고, 우리 같이 오래오래 행복하자. 내가 잘할게. 너를 통해 만난 모든 사람 새로운 가족 지인 다 너무 내겐 축복이고 행운이야. 내 인생에 나타나줘서 진심으로 고마워. 참 많이 사랑한다”고 말했다.


이수지와 고형우의 결혼식은 이번 달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