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힙합계의 전설인 래퍼 살해한 용의자 범행 27년 만에 체포

225

미국 힙합계 전설 투팍 샤커 살인 사건의 용의자가 27년 만에 체포됐다.

투팍 샤커 생전 모습 / AP·연합뉴스

29일(현지시간) CNN 등에 따르면 미국 라스베이거스 경찰은 이날 오전 투팍 살인 용의자로 전 갱단 두목 듀언 키스 ‘케프 D’ 데이비스(60)를 검거했다.

주 검찰은 대배심이 ‘케프 D’에 대해 투팍 살해 사건과 관련해 흉기를 사용한 살인 혐의로 기소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투팍이 1996년 9월 7일 괴한이 쏜 총에 맞고 숨진 뒤 27년 만이다.

용의자는 자신은 투팍 살해를 지시한 ‘현장 지휘관’으로서 네 발의 총을 쐈다고 진술했다. 투팍은 총에 맞은 지 6일 뒤 사망했다.

경찰은 “투팍 가족은 27년 동안 정의를 기다려 왔다”며” “수사는 1996년 9월 7일 밤에 시작돼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말했다.

경찰은 투팍의 사망이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카운티 컴튼에 있는 두 갱단 사이의 보복에 의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건 발생 당일 투팍 일행이 라스베이거스 한 호텔에서 열린 복싱 경기를 보러 갔을 때 데이비스도 조카를 비롯해 일행과 함께 그곳에 갔다.

미 라스베이거스 경찰이 투팍 살해 용의자 검거와 관련한 브리핑을 하는 모습. / AP·연합뉴스]

그러나 조카가 호텔 내에서 투팍 일행에게 구타를 당했고, 이를 알게 된 데이비스가 총을 확보해 복싱 경기 후 파티 장소로 가는 투팍 차량을 발견하고 쐈다는 것이다.

경찰은 “데이비스는 이 범죄를 저지른 조직의 총격 명령자였다”며 “그는 이 범죄를 위한 계획을 조율했다”고 말했다.

투팍은 1990년대 미국의 살아있는 힙합 신화로 불렸다.

그의 프로 음악 경력은 5년밖에 되지 않았지만 ‘캘리포니아 러브(리믹스)’, ‘하우 두 유 원트 잇(How Do U Want It)’ 등의 히트곡을 남기며 전 세계적으로 7천500만장 이상의 음반 판매량을 기록했다.

그래미상 후보에 여섯 차례 노미네이트됐고 2017년 로큰롤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달엔 할리우드 명예의 거리에 헌액됐다.

그는 1996년 9월 7일 라스베이거스의 한 호텔에서 열린 복싱 경기를 본 뒤에 차를 타고 시내 클럽으로 이동하던 중 괴한이 쏜 총에 맞아 숨졌다.

곧장 투팍 살인 사건의 배후에 그와 함께 미 힙합계의 양대 산맥으로 불린 노터리어스 비아이지가 있다는 소문이 돌았다.

각각 미 서부와 동부 힙합계의 대표 주자였던 투팍과 비아이지는 서로를 겨냥한 곡을 발표하며 날 선 신경전을 벌였는데, 이런 두 사람의 갈등이 끔찍한 살인 사건으로 이어졌을 거란 관측에 무게가 실렸다.

경찰이 관련자 수십명을 조사했으나 수사는 성과 없이 끝났다.

그러나 지난 7월 경찰이 라스베이거스 외곽의 한 주택을 수색했다고 밝히면서 투팍 살인 사건 수사가 다시 활기를 띠기 시작했다.

‘케프 D’ 체포로 비아이지의 사망 원인도 드러날지 관심이 쏠린다.

투팍이 사망한 6개월 뒤인 1997년 3월 9일 비아이지가 로스앤젤레스 한 박물관에서 열린 파티에 참석했다가 돌아가는 길에 도로 한복판에서 괴한이 쏜 총에 맞아 그 자리에서 숨졌다.

살해 방식이 투팍 때와 비슷해 투팍의 죽음에 대한 보복이라는 소문이 돌았지만, 이 사건의 수사도 진척이 없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