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간집’ 사칭범에 분노한 풍자, 직접 공개수배 나섰다 (+이유)

176

유튜버 겸 방송인 풍자가 사칭범을 향해 일침을 가했다.

지난 28일 유튜브 채널 ‘재밌는 거 올라온다’에 ‘풍자, 또간집 사칭범 공개수배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됐다.

풍자 / 유튜브 재밌는 거 올라온다

이날 올블랙 의상으로 등장한 풍자는 “여러분 공지드릴 게 있다. 나 오늘 룩 봐라. 검정룩이다. 이 룩은 뭔지 아냐. 내가 잘못을 한 게 아니라 나 건들면 너네집 줄초상이라는 얘기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내가 성질이 난다. 우리 ‘또간집’이 촬영하고 돈 요구를 했다더라. ‘또간집’을 촬영하고 나서 ‘우리 ‘또간집’인데 입금 안 하시면 방송 내기 어렵다’, ‘다음 주 중에 방문 예정인데 입금 먼저 해주시면 다음 주에 촬영해 드리겠다’는 등 이런 얘기가 내 귀에도 들리고 있고 나한테도 연락이 너무 많이 온다”고 ‘또간집’ 사칭 사례들을 언급하며 분노했다.

풍자는 “저희가 돈 요구했냐. 혹시 뒤에서 이런 장난짓거리하냐. 너무 답답하다”며 “우리의 노력을 기만한다는 거 같아서 너무 기분이 좋지 않다. 공개수배한다”고 경고했다.

이에 제작진은 “근데 방송 나갈 때가 추석이다. 너무 성을 냈으니까”라며 추석 인사를 해달라 부탁했다.

풍자 / 유튜브 재밌는 거 올라온다

풍자는 “여러분 너무 죄송하고. 너무 성을 냈다. 풍성한 한가위 여러분들 맛있는 거 많이 드시고 가족분들과 좋은 시간 보내시고 풍성한 한가위 보내시라”라고 인사를 건넸다.

‘또간집’은 한 번 가본 집은 어디에나 있어도, 두 번 이상 가본 집은 진짜다! 재방문해 본 집만 추천받아 가는 풍자의 리얼 맛집 예능이다.

풍자는 지난 6월 ‘또간집’ 촬영하면서 1년간 40kg 가량 쪘다고 고백한 바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