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리사는 아이돌 중에 가장 파격적이다”… 프랑스에서 전해진 소식 (+이유)

251

블랙핑크 리사가 프랑스 카바레 쇼 ‘크레이지 호스’ 첫 무대에 올랐다.

블랙핑크(BLACKPINK) 리사가 지난 2월 24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현대백화점 판교점에서 진행된 셀린느(CELINE) 여성 팝업스토어 행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뉴스1

리사는 28일(한국 시각) 본인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드디어 이런 일이 일어나다니 못 기다리겠어, D-1 곧 만나”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리사가 올린 사진 중에 공연장 의자에 앉아 섹시한 포즈를 취하고 있는 사진과 함께 더불어 공연을 기대하는 듯한 표정도 지어 눈길을 끈다.

‘크레이지 호스’는 물랑루즈(Moulin Rouge), 리도(Lido)와 함께 프랑스 파리의 3대 쇼로, 여성의 나체에 빛과 조명을 비춰 진행하는 공연이라는 점에서 성 상품화 논란이 일기도 했다.

‘크레이지 호스’ 지난 2015년 내한 공연을 선보였다. 하지만 당시 영상물등급위원회는 청소년 관람 불가 등급을 내렸다.

리사는 28부터 30일까지 3일간 총 5차례에 걸쳐 ‘크레이지 호스’ 대표 출연자로 참여할 예정이다. 이 회차는 모두 팔렸다.

팬들은 해당 공연의 선정성과 성 상품화를 우려와 달리 첫 공연이 끝난 후 각종 사회관계망 서비스(SNS)에 올라온 사진에서 리사는 다른 출연진과 달리 상반신을 가린 의상을 입은 모습이다.

이 같은 소식이 알려지자, 커뮤니티에 누리꾼들은 “대단하다”, “리사 멋있다”, “블랙핑크 리사는 아이돌 중에 가장 파격적이다”, “아름답다” 등의 댓글을 남겼다.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목격담과 사진에는 블랙핑크의 멤버 지수와 로제가 이 공연을 관람한 모습이 담겨 눈길을 끌었다.

한편 블랙핑크와 YG엔터테인먼트의 재계약 여부를 두고 논의가 길어지면서 멤버들의 개인 활동에 스포트라이트가 쏟아지고 있다.

리사 사진 / 리사 인스타그램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