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의 은밀한 ‘마약 친분’은 계속된다…전과자 연예인들과의 목격담

716

빅뱅 전 멤버 승리가 마약 전과를 가진 중국 연예인들과 어울린다는 목격담이 전해졌다.

빅뱅 전 멤버 승리 / 승리 인스타그램

지난 20일 홍콩 매체 딤섬데일리는 승리가 마약 혐의로 중국 활동이 제한된 방조명, 가진동과 만남을 가졌다고 보도했다.

이들이 목격된 것은 지난 17일 2023 싱가포르 그랑프리 파티로, 한 팬에 의해 목격된 것으로 전해졌다.

세 사람의 만남이 주목을 받은 것은 이들 모두 당국에서 불법을 저질러 처벌을 받았기 때문이다.

방조명과 가진동은 2014년 베이징 자택에서 대마초를 흡입한 혐의로 체포됐다. 소변검사 결과 모두 양성이 나왔고 현장에서 대마초 100여 그램이 발견되기도 했다.

이후 방조명은 징역 6개월, 가진동은 14일간의 구류 처분을 받았다.

승리도 ‘버닝썬 게이트’라고 불리는 사건의 핵심 인물로 지목되면서 성매매, 성매매 알선, 상습도박, 횡령 등 9개 혐의로 기소돼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받았다.

지난 2019년 버닝썬 방문했던 가진동(위), 방조명(아래)과 중국 연예인들 / 웨이보

방조명과 가진동도 ‘버닝썬 게이트’에서 여러 차례 목격된 바 있다. 세 사람 모두 연예계 활동이 중단된 상태지만 친분은 여전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승리는 군인 신분으로 국군교도소에서 장기간 재판을 받은 결과 지난 5월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받았다. 이후 민간교도소로 옮겨 지난 2월 여주교도소에서 형기를 마치고 만기 출소했다. 최근에는 클럽에서 목격담이 전해지기도 했다.

승리는 논란이 불거진 후 2019년 3월 당시 소속사였던 YG엔터테인먼트 전속 계약을 종료하고 빅뱅에서 탈퇴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