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심이네’ 배우 노영국 사망 원인 알려졌다…너무 안타깝습니다

387

배우 노영국이 사망했다. 향년 74세.

이런 가운데 노영국의 사망 원인도 알려졌다.

배우 노영국 생전 프로필 사진 / 노영국 개인 홈페이지

18일 OSEN은 노영국이 사망했다고 단독 보도했다. 갑작스러운 소식이었다.

매체는 “노영국은 현재 KBS 2TV 주말드라마 ‘효심이네 각자도생’에서 강진범 역으로 출연, 시청자들을 만나고 있기에 이 같은 갑작스러운 비보는 안타까움을 더한다”라고 전했다.

하지만 매체는 노영국의 사인은 언급하지 않았다.

이런 가운데 스포츠월드는 노영국의 사인과 관련해 이날 방송 관계자에게 확인한 내용을 보도했다.

방송 관계자는 스포츠월드에 “노영국이 이날 새벽 갑자기 심장마비로 돌아가신 걸로 알고 있다”라며 안타까운 소식을 전했다.

조이뉴스24도 “취재에 따르면 노영국은 이날 새벽 심장마비로 갑작스럽게 생을 마감했다”라고 보도했다.

1948년 12월생인 노영국(본명 노길영)은 1975년 MBC 공채 탤런트로 데뷔했다. 이후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며 연기력을 인정받은 중견배우다.

특히 지난 16일 처음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효심이네 각자도생’에 출연 중에 갑작스러운 비보가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뉴스1은 이날 “현재 드라마 팀은 노영국의 갑작스러운 별세 소식을 전해듣고 상황을 정리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라고 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