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바보’ 아버지된 송중기 “제 배우 인생은…”

261

윤여정·한효주·송중기·존 조, 이들이 말하는 ‘배우 인생’

윤여정(왼쪽)과 한효주. 사진제공=씨네21, BH엔터테인먼트
윤여정(왼쪽)과 한효주. 사진제공=씨네21, BH엔터테인먼트

배우 윤여정부터 한효주·송중기 그리고 존 조까지.

제28회 부산국제영화제(BIFF)가 영화제의 대표 이벤트 프로그램 ‘액터스 하우스’의 올해 라인업을 공개했다.

2021년 신설된 부산국제영화제 액터스 하우스는 동시대를 대표하는 배우들과 함께 그들의 필모그래피를 돌아보며, 알려지지 않은 비하인드 스토리부터 향후 계획 등 진솔한 이야기를 나누는 스페셜 토크 프로그램이다.

먼저 영화 ‘미나리'(2020)로 제93회 미국아카데미시상식에서 한국배우 최초로 여우조연상을 받은 윤여정이 액터스 하우스를 찾는다.

애플TV+ 오리지널 시리즈 ‘파친코'(2022)에서 선자 역으로 뜨거운 울림을 전한 그는 tvN 예능프로그램 ‘뜻밖의 여정’을 통해 인간 윤여정으로서의 따뜻한 모습과 멋진 어록들을 선보였다. 액터스 하우스에서도 시원시원한 입담으로 윤여정만의 진심 어린 메시지를 전달할 예정이다.

한국영화의 오늘 – 스페셜 프리미어 초청작 배우들도 자리한다.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스케일로 돌아온 ‘독전 2′(2023)의 한효주가 함께한다. 최근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무빙’에서 초인적인 오감 능력을 지닌 이미현 역을 맡아 로맨스와 액션을 넘나드는 열연을 펼치며 극의 중심을 이끌고 있는 만큼, 다채로운 이야기가 오고 갈 것으로 기대된다.

송중기와 존 조. 사진제공=하이지음스튜디오, Benjo Arwas
송중기와 존 조. 사진제공=하이지음스튜디오, Benjo Arwas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사회자로 활약했던 송중기도 ‘화란’으로 2년 만에 다시 부산을 찾는다. 제76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주목할만한시선에 초청된 ‘화란’에서 송중기는 조직의 중간 보스인 치건 역으로 강렬한 연기 변신을 예고했다.

올해 특별기획 프로그램으로 초청된 한국계 미국인 배우이자 작가인 존 조 역시 관객들과 만난다. 할리우드 드라마와 영화에서 주연을 맡은 최초의 한국계 미국인 배우 중 한 명인 그는 지난해 자전적인 이야기를 담은 성장소설 ‘문제아’를 출간했다. 액터스 하우스에서 존 조의 연기론과 이에 영향을 준 성장담까지 직접 들어볼 수 있을 전망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