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레전드 찍은 ‘나는 솔로’…광수 vs 영철, 옥순 둘러싼 심각한 일촉즉발 상황

303

‘나는 솔로’ 16기 광수와 영철이 옥순과 삼자대면 중 분노를 터트렸다.

‘나는 솔로’ 16기 돌싱 특집 광수 / SBS PLUS·ENA ‘나는 솔로’

지난 13일 방송된 SBS PLUS·ENA ‘나는 솔로’ 16기 돌싱특집에서는 파국에 치닫는 상황이 그려졌다.

이날 광수는 16기 전체를 뒤흔든 ‘로맨스 가짜뉴스’의 진실을 파헤치면서 영철과 싸웠다.

광수는 옥순과 만나 ‘지금까지는’이라는 단어를 두고 시작된 엇갈림을 정정하기 위해 서로의 마음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광수는 “영철이 ‘옥순님 마음은 영수래’ 그렇게 들었대”라고 다른 사람들이 옮겼던 말을 옥순에게 전했다.

옥순은 “난 다른 사람들한테도 정확하게 광수님이라고 했다. 광수님이 다른 사람들의 이야기에 흔들려서 다른 여자에게 확 돌아간 게 가벼워 보였다”라고 일갈했다. 광수는 “되돌리고 싶어서 말한 건 아니다”라고 사과하더니 말을 전했던 영철을 불러와 삼자대면을 시작했다.

‘나는 솔로’ 16기 돌싱 특집 옥순 / SBS PLUS·ENA ‘나는 솔로’

광수는 영철에게 “옥순님의 마음이 영수님한테 갔다는 식으로 말하지 않았냐. 영철님이 그런 말을 했으면 책임을 져야 한다”라고 따졌다. 영철은 “내가 무슨 말을 했는데? 어떤 책임을 져야 하는 건데? 말 잘해야 돼”라고 반박했고, 광수는 “테이프 깔까? 그런 말을 했는지, 아닌지?”라고 언성을 높였다.

그러면서 광수는 “어떤 근거로 나한테 정확하지도 않은 얘기를 해서 이 사단을 만들었냐”라고 분노했다. 하지만 영철은 “난 상관없다. 그럼 (테이프) 봐라. 형이 판단을 잘 내렸어야지”라고 지적했다.

결국 광수는 “안타깝지만 우린 이렇게 끝났다. 대신 서로 오해는 풀렸으니 미워하거나 그러지 말자”라고 옥순과의 관계를 정리했다.

이후 영철은 다른 출연진들에게 억울한 마음을 털어놨다. 그는 “나한테 싸움을 걸고 싶은 건가? ‘솔로나라’ 밖이었으면 무슨 일이 벌어졌을지 몰라”라고 살벌한 속내를 전했다.

‘나는 솔로’ 16기 돌싱 특집 영철 / SBS PLUS·ENA ‘나는 솔로’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