꾸준히 유기 동물 보호에 앞장섰던 이기우, 축하받을 소식 전했다

139

배우 이기우가 제6회 서울동물영화제의 얼굴이 됐다.

‘동물권행동 카라(이하 카라)’는 “배우 이기우를 제6회 서울동물영화제 홍보대사 ‘애니멀 프렌즈’로 위촉한다”고 12일 밝혔다.

서울동물영화제(Seoul Animal Film Festival·SAFF)는 동물권을 다루는 전 세계 다양한 영화를 국내에 선보인다. 2018년 ‘카라동물영화제’로 출발해, 지난해 명칭을 변경하며 공식 홍보대사 위촉을 시작했다. 초대 애니멀 프렌즈는 배우 유연석·한보름과 가수 백예린이 맡았다. 올해는 ‘동물의 집은 어디인가’라는 슬로건과 함께 10월 19일 개막을 앞두고 있다.

배우 이기우가 제6회 서울동물영화제 홍보대사가 됐다. / 이하 서울동물영화제 (SAFF)

카라 측은 “동물 영화가 국내 관객들에 더 가까이 다가가길 바라는 마음으로 지난해부터 ‘애니멀 프렌즈’ 임명을 시작했다”면서 “반려견 ‘테디’의 보호자이자, 평소 사회에서 동물이 마주하는 부당한 현실에 기꺼이 목소리를 내는 이기우 배우를 제6회 서울동물영화제 홍보대사로 위촉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기우는 2021년 보호소에 있던 유기견 테디를 입양한 뒤, 유기 동물 인식 개선에 앞장서 왔다. 특히 유기견 해외 이동 봉사, 유기견 보호소 봉사, 유기견을 위한 기부 등 동물을 위한 활동에 꾸준히 참여해 많은 이들의 귀감이 됐다.

유기견을 가정에서 임시 보호하며 새로운 가족을 찾아주기도 했다. 지난 6월 임시 보호했던 ‘제리’를 입양 보냈고, 8월 두 번째 임시 보호했던 강아지 ‘차차’는 2주 만에 직접 입양했다. 지난 2일 테디의 인스타그램에서 “유기견도 훌륭한 가족이 될 수 있다는 걸 우리가 똑똑히 보여줄게!”라는 메시지와 함께 입양 소식을 알렸다.

이기우가 유기견 보호소에서 입양한 반려견 테디

이기우는 “동물들과 함께하는 시간 속에서 사람과 동물이 모두 행복을 느끼고, 동물이 누군가의 소중한 가족으로 인식되는 세상이 하루빨리 만들어지길 바라는 마음에서 애니멀 프렌즈를 맡게 되었다”면서 “서울동물영화제를 통해, 동물을 좋아하는 마음을 넘어 함께 살아가는 생명으로 존중하는 마음이 더 널리 퍼져나가길 바란다”는 소감을 밝혔다.

카라는 오는 21일 동물영화제 공식 기자회견을 열고 애니멀 프렌즈 위촉식을 진행할 예정이다.

제6회 서울동물영화제는 내달 19일부터 23일까지 5일간, 국내외 장단편 50여 편을 상영한다. 온·오프라인(메가박스 홍대, 온라인상영관 ‘퍼플레이’)에서 동시 진행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