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리’ 김보성, 두 아들과 불화 고백…“연락 차단 상태” (+이유)

229

배우 김보성이 뜻밖의 가정사를 고백했다.

두 아들과 불화를 겪고 있는 사실을 털어놨다.

배우 김보성 / 뉴스1

김보성은 지난 12일 방송된 JTBC 예능 ‘짠당포’에 게스트로 등장했다. 이날 ‘짠당포’에 맡길 물건으로 가족 앨범을 꺼내 눈길을 끌었다.

앨범에는 사랑하는 아내와 두 아들의 사진으로 가득했다. 김보성은 “저 시기가 내 인생에서 가장 행복하던 시절이다. 가깝게 지내다가 지금은 아들들과 좀 사이가 안 좋다. (앨범을) 볼 때마다 가슴이 좀 아프다. (지금은) 22살, 23살이 다 됐다”라고 불화를 고백했다.

MC 윤종신은 “아들하고 아빠하고 사이 좋기가 쉽지 않다”고 다독였다. 김보성은 “좀 고독하다”며 “아이들이 어렸을 때가 가장 행복했던 순간이고, 타임머신이 있다면 다시 돌아가고 싶은 애절한 심정이다”라고 털어놨다.

“언제부터 사이가 멀어졌냐”는 물음엔 “아들들이 사춘기를 겪을 무렵부터다. 안 좋아진 정도가 사실은… 엄마하고는 괜찮은 편인데 자세하게 말하긴 애매하다. 아이들이 볼 때 또 ‘왜 저렇게 방송에서 얘기할까?’ 오해할 수 있다. 기분이 나쁠 수 있다”며 말을 아꼈다.

자주 부딪혔던 이유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복합적인 이유”라며 “(아들들에게) ‘남자’, ‘사나이’ 이런 것만 너무 강조했던 것 같다. 대화가 오히려 안 되는 상황이 됐다. 나는 항상 내 책임이라고 생각한다. 아빠가 처음이라 완벽하지 않았다”며 가슴 아파했다.

김보성은 현재 두 아들과 연락이 차단된 상태라고 말했다. “좀처럼 얼굴을 보기 쉽지 않은 상황이다. 아예 연락이 차단 됐다. 어떻게 지내는지도 모른다”고 전해 안타까움을 샀다.

뜻밖의 가정 불화 털어놓는 김보성 / JTBC ‘짠당포’
두 아들과 연락이 안 닿는다는 김보성 / JTBC ‘짠당포’
놀라는 패널들 / JTBC ‘짠당포’

한편, 김보성은 지난 1998년 7살 연하의 박지윤 씨와 결혼해 슬하에 두 아들을 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