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예능에 나와 다정했던 연예인 부부, 사실 아이돌과 불륜

539

잉꼬 부부 컨셉으로 방송까지 출연했던 연예인 부부의 진짜 사생활이 드러났다.

지난 11일 방송된 tvN ‘프리한 닥터’에서는 스포츠월드 최정아 기자가 출연했다.

최 기자는 한 스타 부부에 대해 폭로했다.

최정아 기자 인스타그램

최 기자는 이 부부에 대해 “이혼하진 않았지만, 이혼의 문턱까지 가서 그야말로 정말 아슬아슬하게 가정생활을 이어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참고로 남편은 현재 왕성하게 배우 활동을 하고 있다. 그리고 요즘엔 비연예인이어도 함께 활동할 수 있는 프로그램들이 많지 않나. 그래서 아내도 덩달아 함께 연예계 활동을 했었던 분이고 본인도 욕심이 있는 분”이라고 전했다.

최 기자는 이 부부가 각자 불륜 상대를 대동하고 바다 여행을 간 사진을 봤다고 했다. 그는 “여러 명과 함께 간 여행이었는데, 파트너 옆에서 팔짱을 끼고 어깨동무하고 있었다”고 했다.

더 충격적인 건 아내의 불륜남 또한 연예인이란 것이다.

tvN ‘프리한 닥터’

최 기자는 “내연남의 직업이 대단하다. 아이돌이다. 근데 10살 연하다. 여기서 놀라운 건 남편이 아내의 불륜 사실을 금방 알고도 이혼을 할 수 없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불륜 사실을 덮어줬다고 한다”고 말했다.

부부가 이혼을 하지 않았던 이유에 대해선 “일단은 부부 동반으로 얻을 수 있는 경제적 수익이 많다. 요즘엔 부부 동반으로 나갈 수 있는 프로그램과 광고가 워낙 많다. 그래서 남편이 부부관계를 유지하는 대신 내린 결론이 ‘눈에는 눈, 이에는 이’, 바람이었다”고 설명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 Cooler8-Shutterstock.com

그러면서 “이 부부가 시간이 꽤 지났음에도 이혼 소식이 없는 상태인 걸 보면 지금도 쇼윈도부부 관계를 유지하며 동거하고 있는 것으로 추측된다”며 “남편의 내연관계는 현재 파악 불가인데 아내는 아이돌과의 관계를 끝냈다”고 말했다.

최 기자는 이들이 출연한 부부 예능이 어떤 프로그램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1
0
+1
1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