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정우가 ‘미소년 비주얼’ 임시완과 투 샷 보고 남긴 한 마디

238

배우 하정우가 임시완과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11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1947 보스톤’ 언론 시사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강제규 감독, 배우 하정우, 임시완, 김상호가 참석했다.

배우 하정우가 11일 오후 서울 자양동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진행된 영화 ‘1947 보스톤’ 시사회에서 작품에 관해 이야기하고 있다. / 뉴스1

‘쉬리’, ‘태극기 휘날리며’ 강제규 감독의 신작 ‘1947 보스톤’은 1947년 광복 후 처음으로 태극마크를 달고 국제 대회에 출전하기 위한 마라토너들의 도전과 가슴 벅찬 여정을 그린 이야기를 담은 영화. ‘한국 마라톤의 전설’ 손기정과 또 다른 영웅 서윤복의 실제 이야기를 바탕으로 한다.

하정우는 극 중 1947년 해방된 조국에서 드디어 가슴에 태극마크를 달고 국제 대회에 참가하기 위해 선수들을 엄격하게 훈련시키는 마라톤 감독 ‘손기정’ 역을 맡았다. 임시완은 밤낮없이 계속되는 고된 훈련을 깡과 악으로 견디는 국가대표 마라토너 ‘서윤복’으로 분했다.

이날 하정우는 영화를 본 소감에 대해 “감독, 선배 역할은 처음인 것 같다. 영화를 보면서 첫 번째로 들었던 생각은 임시완 배우와 한 화면에 잡혔을 때 나도 나이가 찼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 외에 특별한 점은 없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배우 하정우,임시완이 11일 오후 서울 자양동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진행된 영화 ‘1947 보스톤’ 시사회에서 작품에 관해 이야기하고 있다. / 뉴스1

실존 인물을 연기한 하정우는 “손기정 선생님이 이 선수단을 끌고 보스턴 마라톤 대회 여정에 오르셨는데, 베를린 올림픽 때 태극기를 달지 못했던 것에 대한 책임감이 있었던 것 같다. 저 역시 선생님의 그 생각만을 생각하면서 촬영에 임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저는 캐릭터를 맡으면 몸과 마음에서 출발하는데 이번에는 감독님과 상의하면서 어떤 분인지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면서 “(손기정) 선생님이라면 어떤 생각, 어떤 감정이었을까를 생각하며 촬영에 임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영화 ‘1947 보스톤’은 오는 27일 개봉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