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1947 보스톤’ 위해 체지방률 6% 까지 낮춘 임시완 [위키 비하인드]

248

배우 임시완이 영화 ‘1947 보스톤’을 위해 기울인 노력을 밝혔다.

11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1947 보스톤’ 언론 시사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강제규 감독, 배우 하정우, 임시완, 김상호가 참석했다.

강제규 감독, 배우 하정우, 임시완, 김상호가 11일 오후 서울 자양동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진행된 영화 ‘1947 보스톤’ 시사회에 참석했다.  / 뉴스1

‘쉬리’, ‘태극기 휘날리며’ 강제규 감독의 신작 ‘1947 보스톤’은 1947년 광복 후 처음으로 태극마크를 달고 국제 대회에 출전하기 위한 마라토너들의 도전과 가슴 벅찬 여정을 그린 이야기를 담은 영화. ‘한국 마라톤의 전설’ 손기정과 또 다른 영웅 서윤복의 실제 이야기를 모티브로 만들어졌다.

하정우는 1947년 해방된 조국에서 드디어 가슴에 태극마크를 달고 국제 대회에 참가하기 위해 선수들을 엄격하게 훈련시키는 마라톤 감독 ‘손기정’ 역을 맡았다. 임시완은 밤낮없이 계속되는 고된 훈련을 깡과 악으로 견디는 국가대표 마라토너 ‘서윤복’으로 분했다.

배우 임시완이 11일 오후 서울 자양동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진행된 영화 ‘1947 보스톤’ 시사회에서 작품에 관해 이야기하고 있다. / 뉴스1

이날 임시완은 실존 인물을 연기한 것에 대해 “실존 인물에게 절대 누가 되면 안 된다고 생각했다. 책임 의식을 갖고 임했다”며 “서윤복 선수가 처음으로 태극마크를 달고 국제 대회에 나갔다. 적어도 제가 이 작품을 하는 동안 저 역시 태극마크를 달고 국가를 대표해야겠다는 마음이었다”고 말했다.

마라토너 역할을 위해 체지방률을 6%까지 낮췄다고 밝힌 임시완은 “달리는 역할이었기 때문에 달리기가 전문적으로 보여야 했다. 작품 들어가기 2~3개월 전부터 전문적인 훈련을 받았다. 끝날 때까지 촬영 중간중간, 신 중간중간 코치에게 틈틈이 배우고 훈련했다”고 설명했다.

배우 하정우, 임시완이 11일 오후 서울 자양동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진행된 영화 ‘1947 보스톤’ 시사회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 뉴스1

한편 영화 ‘1947 보스톤’은 오는 27일 개봉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