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PM 준호 “공연 중 셔츠 찢었을 때 호응 제일 좋아”

262

그룹 2PM 멤버들이 팬들에게 남다른 입담으로 웃음을 안겼다.

10일 오후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는 2PM 15주년 콘서트 ‘잇츠 투피엠'(It’s 2PM)의 둘째 날 공연이 열렸다. 이날 공연은 온라인 공연 관람 플랫폼 비욘드 라이브를 통해 생중계됐다.

이하 2PM / 이하 JYP엔터테인먼트

이날 2PM 멤버들은 무대 중간마다 남다른 입담을 뽐냈다. 특히 열정적인 무대 속 많은 땀을 흘린 택연은 “15주년이라 많은 걸 준비했는데 많은 것 중에 땀도 있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준호는 또한 “옷을 갈아입고 여러분 앞에 섰는데 공연을 하다 보니깐 가장 분위기가 좋고 호응이 좋은 부분이 꼭 있다”라며 “그게 아무래도 (셔츠를) 찢었을 때가 아닌가”라고 준케이의 셔츠를 풀어 함성을 이끌어냈다.

이에 닉쿤은 “그럼 노래 안하고 찢기만 해도 되나”라고 농담을 남겨 폭소케 했다.

한편 2PM의 데뷔 15주년을 맞아 열린 이번 콘서트는 지난 9일과 10일 양일간 열렸다. 지난 2017년 6월 열린 ‘식스나이츠'(6Nights) 후 약 6년 만에 열린 이번 공연은 오랜만에 여섯 멤버들의 완전체 모습을 볼 수 있어 더욱 의미가 크다.

2PM은 이번 한국 공연에 이어 10월7일과 8일 이틀 동안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잇츠 투피엠’ 일환으로 단독콘서트를 열고 열기를 이어갈 예정이다.

+1
0
+1
0
+1
0
+1
0
+1
0